배민·세종문화회관, 사진전 '어이 주물씨, 왜 목형씨' 개최
배민·세종문화회관, 사진전 '어이 주물씨, 왜 목형씨' 개최
  • 장서연 기자
  • 승인 2020.10.24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우아한형제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우아한형제들

[데일리포스트=장서연 기자] 배민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과 세종문화회관은 10월24일부터 11월 2일까지 열흘간 서울 세종문화회관 미술관1관에서 사진전 '어이 주물씨, 왜 목형씨'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배민이 지난 9일 한글날 발표한 ‘을지로10년후체’의 기획 의도와 제작 과정에서 발견할 수 있었던 도시와 사람, 글자에 대한 관계를 조명한다는 취지로 준비됐다. 사진은 비틀즈의 폴 매카트니 전속작가로 유명한 MJ KIM이 맡아 약 1년 간 을지로 공업소 골목과 그곳에서 만난 서른 세명의 장인(匠人)의 모습을 담았다.

이번에 전시된 사진은 모두 아날로그 방식의 필름 카메라로 작업한 결과물이다. MJ KIM은 철공소 장인이 매일 같이 직접 손으로 쇠를 깎고, 흙을 모아 주물을 만드는 작업과정을 보고 촬영 자체도 아날로그적으로 접근했다. 전시의 하이라이트는 100년 가까이 된 대형카메라에 폴라로이드 필름으로 촬영한 공업소 장인의 인물사진이다. 시간이 지날수록 빛이 바래고, 인물의 상도 조금씩 사라지는 효과를 통해 감성을 표현했다. 

우아한형제들 한명수 크리에이티브부문장은 “지난해부터 을지로체와 을지로10년후체를 개발하며 성장과 쇠퇴, 부활을 반복하며 끈질기게 생명을 유지해온 을지로라는 공간에 주목하게 됐다”며 “8년 전부터 우리 주변 곳곳의 간판을 모티브로 새롭게 탄생한 우아한형제들의 서체가 서체로서의 기능뿐 아니라 우리 도시와 사람에 대한 관심과 논의를 일으키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