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AI분야의 '퍼스트 무버' 양성…11월 참가자 모집
네이버, AI분야의 '퍼스트 무버' 양성…11월 참가자 모집
  • 장서연 기자
  • 승인 2020.10.17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네이버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네이버

[데일리포스트=장서연 기자] 교육재단 '네이버 커넥트재단'이 실무형 AI집중교육 프로그램 ‘부스트캠프 AI Tech’를 신설하고 AI기술 트렌드를 선도할 ‘퍼스트 무버’를 양성하겠다고 전했다.

‘부스트캠프 AI Tech’는 재단이 2016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실무형 SW집중교육 프로그램 ‘부스트캠프’를 AI교육 중심으로 특성화한 프로그램이다. 올해 11월 전공과 무관하게 총 400명의 참가자를 모집하고 내년 1월부터 약 5개월동안 진행한다.

커리큘럼은 실무와 유사한 프로젝트, 현업 전문가의 멘토링을 위주로 한 ‘실습형’ 교육과정으로 짜인다. 네이버 커넥트재단의 실습형 교육은 작년 ‘부스트캠프 2019’ 수료생 중 약 83%가 현업 개발자로 성장하며 그 전문성을 입증한 바 있다. 따라서, ‘부스트캠프 AI Tech’ 역시 수료 후 AI 분야서 활약하며 국내 AI산업의 고도화를 이끌 주역을 양성하는 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참가자는 네이버가 학습용으로 제공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데이터 셋을 활용해 AI모델을 구현해볼 수 있다. 데이터의 양이 풍부할수록 다양하고 고품질의 AI모델을 도출할 수 있는 만큼, 이번 프로그램은 참가자들이 기술적 상상력을 제한없이 발휘하고 역량을 기를 수 있는 기회가 될 전망이다. 

또한, 국내외 AI분야서 저명한 권위자들이 멘토로 참여해 기대감을 더한다. 네이버에서 AI연구/개발을 담당하는 ‘AI LAB’과 ‘클로바CIC’의 책임자급 실무진과 글로벌 AI전문가로 구성된 AI 스타트업 '업스테이지'가 참여해 직접 프로그램의 세부사항을 설계하고 참가자의 실습 결과물을 직접 리뷰하며 성장을 도울 계획이다.

네이버 커넥트재단의 조규찬 이사장은 “‘부스트캠프 AI Tech’는 국내 최대 규모의 데이터 셋을 활용하는 AI 프로젝트 경험을 제공해, 참가자가 실무적으로 문제 해결할 수 있는 능력을 체득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라며 "이번 프로그램이 국내 AI산업을 글로벌 최고 수준으로 선도할 주역 양성의 마중물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