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제과, '디저뜨와' 브랜드 론칭…최고급 타르트 2종 선봬
롯데제과, '디저뜨와' 브랜드 론칭…최고급 타르트 2종 선봬
  • 장서연 기자
  • 승인 2020.10.1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롯데제과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롯데제과

[데일리포스트=장서연 기자]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디저트에 대한 트렌드도 함께 변화하고 있다. 

이전에는 맛있고 예쁜 디저트를 찾아다니는 '디저트 노마드족'이 디저트 시장을 이끌었다면 코로나 시대인 요즘에는 외출하지 않고 집에서 디저트 즐기는 ‘홈디저트족’이 늘어나면서 이들을 위한 제품 출시가 줄을 잇따르고 있다.

롯데제과에서는 변화하는 디저트 트렌드에 맞춰 새로운 프리미엄 디저트 브랜드 ‘디저뜨와’를 선보였다. 

일반적인 디저트류는 주로 베이커리나 편의점 등지에서 냉장, 냉동 상태로 구입할 수 있었으나 롯데제과에서 새롭게 선보인 ‘디저뜨와’는 상온에서 보관이 가능하고 유통기한도 상대적으로 길며 합리적인 가격이 장점이다. 
이 제품은 2030 여성층을 주요 고객층으로 설정, ‘내 손이 닿는 곳에 쟁여놓고 먹을 수 있는 서랍 속 디저트’라는 슬로건을 내세웠다.

‘디저뜨와’의 첫번째 제품은 타르트 2종으로 ‘초코 브라우니’와 ‘구운 치즈케이크’다. 

타르트는 동그란 반죽 틀 안에 커스터드 등 다양한 재료를 넣고 구운 프랑스식 파이로 겉바속촉(겉은 바삭 속은 촉촉)의 재밌는 식감 때문에 요즘 디저트숍에서 인기가 높다. 

이번 ‘디저뜨와’는 40년이 넘는 롯데제과의 비스킷 제조 노하우가 총 집약되어 있다. 수제 타르트 급의 맛과 품질을 유지한다는 제품 개발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1년여의 개발기간을 두고 수 천 번의 테스트를 거쳐야만 했다. 

이번 신제품 2종은 개별포장 형태로 취식의 편리함을 높였으며 브라우니, 케이크, 타르트 등 디저트 각각의 특징을 결합해서 만든 컨버전스형 디저트다. 

롯데제과는 이번 ‘디저뜨와’ 브랜드 출시와 함께 제과업계 최초로 ‘랜선 디저트 파티’라는 이름으로 11월 초 비대면 론칭 이벤트를 진행한다. 

이 이벤트는 신제품에 대한 품평회와 함께 ‘디저뜨와’를 더욱 맛있게 먹는 방법 등에 대한 내용을 주제로 다양한 콘텐츠를 곁들여 진행될 예정이다. 롯데제과는 10월 중순까지 자사 공식 인스타그램 등 SNS를 통해 약 100명의 이벤트 참여 인원을 선발할 예정이며, 11월 초에는 제품 키트를 별도로 배송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