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이슈]디지털 강화 나선 日, 먹통 사고로 '망신살'
[The-이슈]디지털 강화 나선 日, 먹통 사고로 '망신살'
  • 김정은 기자
  • 승인 2020.10.05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대 이통사 NTT도코모, 전산 장애...약 7시간만에 서비스 복구
1일엔 도쿄 증시 하루 먹통..백업 시스템도 작동 불능
日 정부, 디지털 기반 강화 내건 가운데 체면 구겨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도코모 홈페이지

[데일리포스트=김정은 기자]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디지털청을 신설하기로 하는 등 일본 정부가 사회 각 분야의 디지털 기반 강화를 추진하는 가운데, 사회 곳곳에서 시스템 장애 등 이에 역행하는 사건이 발생하고 있다. 

◆ NTT도코모, 7시간동안 서비스 '먹통'

일본 최대 이동통신사인 NTT도코모(이하 도코모)는 4일 시스템 장애로 인해 상품 예약, 판매, 이동통신기기 서비스 개통 등이 7시간 가까이 중단됐다. 

도코모는 올해 3월 말 가입자 기준 일본 이통시장의 37.3%를 점하고 있는 1위 업체다.

NHK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4일 오전 8시를 조금 넘겨 도코모의 고객 계약 정보 시스템이 장애를 일으켰고 전국 각 매장, 인터넷 사이트, 콜 센터 등을 통한 각종 절차 진행이 중단됐다. 이로 인해 휴대전화 신규 가입, 요금제 변경, 단말기 변경 등의 서비스가 마비됐다. 

통화 및 데이터 통신은 평소대로 이용 가능했다. 도코모 측은 약 7시간만인 이날 오후 신규 가입 등 관련 업무를 재개했다. 

도코모 측은 장애 원인을 고객 시스템의 기기 고장으로 추정했다. 1일 집계된 피해 규모는 238건 2천904만엔(약 3억2천만원)이다.

도코모가 밝힌 사고 현황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도코모 홈페이지

도코모는 지난달 초에도 전자결제서비스 '도코모 계좌'를 이용한 예금 부정 인출 사건이 발생한 바 있다. 도코모 계좌는 9월 17일부터 은행 계좌의 신규 등록 접수가 중단된 상태다. 

9월 29일에는 NTT가 도코모를 완전 자회사로 하는 주식공개매수(TOB)를 실시한다고 발표했다. NTT는 현재 도쿄증시에 상장된 도코모 지분 66.2%를 보유하고 있는데, TOB를 통해 나머지 34%의 지분을 사들일 계획이다.

도코모 본사가있는 산노파크타워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도코모 홈페이지

그 배경을 두고 여러 매체에서 이동통신 요금인하를 내건 스가 요시히데 정권 출범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러한 일련의 흐름에 대해 일본 인터넷 상에서는 "도코모 계좌 문제부터 자회사 및 시스템 장애까지 잡음이 끊이지 않는다" "도코모 수난의 해" "도코모 괜찮을까" 등의 우려가 나오고 있다.  

◆ 멈춘 도쿄증권거래소, 날아간 '아시아 금융허브' 구상

이달 1일에는 세계 3대 주식시장인 일본거래소그룹(JPX) 산하 도쿄증권거래소의 시스템에 장애가 생겨 온종일 거래가 중단되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 전 종목 거래 중단은 2005년 11월 이후 처음이며, 종일 거래가 멈춘 것은 1999년의 현행 전산 시스템이 도입된 이후 최초다. 

도쿄증권거래소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니혼게이자이신문

일본에서는 미국 등과 달리 현물 주식거래소 거래의 약 90%를 도쿄증권거래소가 담당하고 있어, 문제가 생기면 자본시장 기능이 사실상 정지된다. 

도쿄증권거래소가 파악한 원인은 거래소 내부 시스템의 하드웨어적 결함이다. 즉, 단순한 고장인 셈이다. 천문학적 금액이 오가는 금융시장에서는 이해하기 어려운 오류라는 지적이 나온다.  

이날 오전 7시 4분쯤 도쿄증권거래소에서 시세 정보 시스템 일부 장치가 고장나고, 백업 시스템도 기능하지 않았다. 도쿄거래소는 급히 오전 8시 39분에 상장지수펀드(ETF)를 포함한 상장된 약 3700종목의 매매 정지를 발표했다. 주식 거래는 만 하루 뒤인 2일 정상화됐다.

도쿄증권거래소는 지난해 10월에도 시스템 오류가 발생해 일부 거래가 중단되는 사태가 발생한 바 있다.  

도쿄증권거래소가 공개한 사고 원인 설명문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도쿄증권거래소 

가토 가쓰노부 일본 관방장관은 이에 대해 "투자자들의 거래 기회를 제한시킨 것은 매우 유감"이라고 발언했다. 일본 내각 사이버 시큐리티 센터(NISC)는 이번 사고로 투자자들이 약 3조엔(약 33조2000억원)가량의 거래 기회를 잃은 것으로 판단하고 정밀 조사에 착수했다.  

이는 일본의 시스템에 대한 국제사회의 신뢰를 크게 훼손한 사건이라고 할 수 있다. 스가 요시히데 총리가 디지털청을 신설하기로 하는 등 디지털 정체 해소를 주요 국정 과제로 내건 상황에서 디지털 시스템 관련 기반 산업에서 연이어 문제가 터지고 있다. 

기자 회견에서 고개를 숙이는 도쿄 증권거래소의 미야하라 코이치로 사장(가운데)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니혼게이자이신문

홍콩 국가보안법 시행으로 금융 허브 기능이 약해진 상황을 틈타 '아시아 금융허브'를 노리던 일본 정부의 구상에도 급제동이 걸렸다. 거래 중지라는 초유의 사태에 일본이 꿈꾼 아시아 금융센터 역할은 큰 타격을 받게 된 셈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