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비전, '쿠팡' 대상 서비스 영역 확장…IP 보호 나서
마크비전, '쿠팡' 대상 서비스 영역 확장…IP 보호 나서
  • 김민아 기자
  • 승인 2020.09.21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마크비전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마크비전

[데일리포스트=김민아 기자] 인공지능(AI) 브랜드 IP(지식재산권) 보호 솔루션 제공 기업 마크비전이 국내 이커머스 시장으로 서비스 영역을 확장한다.

유통구조의 중심이 온라인으로 집중되면서 이커머스 내 위조 규모도 나날이 증가하고 있다. 특허청이 분석한 위조상품 유통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1년 565건이던 상표권 침해(위조상품) 신고 건수가 올해 7월 기준 1만 1천 176건으로 20배가량 폭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고 건수 중 온라인상 침해 신고 비율이 98.7%로 압도적이었다.

마크비전은 업계 1위 '쿠팡'을 시작으로 연내 국내 모든 대형 이커머스 플랫폼 및 오픈마켓에 솔루션을 연동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번 서비스 영역 확장으로 마크비전이 서비스하는 지역은 한국을 포함해 미국, 중국, 싱가포르, 베트남 등 총 9개 국가로 늘어나게 되었다. 

주력 산업군은 전 세계적으로 위조상품 문제가 심각한 패션, 식품, 뷰티 등이다. 현재 각 산업별로 각각 10만 개 이상의 정품 이미지 데이터를 보유해 위조상품 적발 정확도는 90% 이상이며, 시간이 지나면서 DB가 추가로 확보되면, 자체 인공지능 알고리즘에 의해, 보다 정교하고 빠른 모니터링이 가능해진다. 제거할 수 있는 위조상품의 개수에는 제한이 없다. 

마크비전이 자체 개발한 인공지능 알고리즘은 수백만 건 이상의 '이미지'와 '텍스트' 데이터를 바탕으로 트레이닝 되었다. 딥러닝 이미지 인식기술을 통해 이커머스에서 판매되고 있는 수백만 개의 상품 중 외관상 유사한 제품을 빠르게 찾아낼 수 있으며, 상품설명, 가격, 구매 리뷰 등의 데이터를 머신러닝으로 분석하여 더욱 정확하게 위조상품을 적발 및 제거할 수 있다. 여기에, 지식재산권 침해 현황을 한눈에 알아볼 수 있는 퍼포먼스 페이지도 함께 제공하고 있어, 기업이 IP에 대한 전반적인 전략을 수립할 때도 유용하게 활용 가능하다.  

마크비전 이인섭 대표는 "각 플랫폼들의 자정노력에도 불구하고 지금 현재도 국내 주요 이커머스 사이트에는 유명 브랜드의 위조 제품들이 다수 판매되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며, "기업들의 브랜드 IP 문제를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솔루션이 없는 상황에서 마크비전이 기업들의 위조상품 문제 해결에 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