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전기차 배터리 기술, 어디까지 왔나
LG화학 전기차 배터리 기술, 어디까지 왔나
  • 장서연 기자
  • 승인 2020.09.17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LG화학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LG화학

[데일리포스트=장서연 기자] LG화학은 올해 배터리 사업에서만 약 13조원의 매출을 달성하고, 2024년에는 매출 30조원 이상을 달성할 계획이다. 이처럼 빠르게 매출이 상승하는 것은 세계 최고의 경쟁력을 보유한 전기차 배터리 사업의 폭발적인 성장이 있기에 가능하다.

LG화학은 절대 우위의 R&D을 바탕으로, 신규 수주 확대와 함께 세계 최고의 성능을 갖춘 전기차 배터리 개발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이를 통해 전기차 배터리 분야에서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으며 앞으로도 전기차 배터리 분야에서 세계 1위의 위상을 더욱 공고히 해 나갈 계획이다.

LG화학은 선제적인 연구개발(R&D)로 가격, 성능, 안전성 측면에서 경쟁 우위를 지속 확보해 3세대 전기차(500km 이상) 대형 프로젝트 수주에서도 확실한 1위를 수성해 나가고 있다. 시장조사기관 SNE리서치에 따르면, LG화학은 올해 1~7월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사용량 순위에서 25.1%를 차지하며 1위를 차지하고 있다.

특히, 전 세계적으로 배기가스 배출 및 연비 규제가 더욱 강화됨에 따라 글로벌 주요 완성차 업체들이 전기차 모델 출시 시기를 앞당기고 있어 전기차 배터리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다.

이에 따라 LG화학은 차세대 전기차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을 대상으로 수주를 확대해 나가고 있으며, 이와 함께 미래시장 선도를 위해 생산/품질 역량을 더욱 강화하고 혁신전지 연구개발에 적극 투자할 계획이다. 

LG화학의 주요 고객사는 한국의 현대기아차를 비롯해, 미국의 GM, 포드, 크라이슬러, 유럽의 폭스바겐, 르노, 볼보, 아우디, 다임러, 메르세데스벤츠, 재규어, 포르쉐 등이다.

LG화학은 순수 전기차 시장의 약 90%를 차지하는 미국, 중국, 유럽 3개 지역에 생산거점을 구축한 전세계에서 유일한 업체로, 글로벌 시장 선점을 위한 유리한 고지를 점하고 있다. 

글로벌 자동차 업계가 LG화학을 주목하는 이유는 전기차 배터리의 우수성 때문이다. LG화학은 ‘95년부터 리튬이온 배터리 개발에 착수한 이래 지난 25년간 순수 R&D에만 수조원을 투자하며 특허건수 기준으로 22,000건이 넘는 업계 선도의 기술력을 확보하였고, 자동차, ESS, 소형, 원통형 등 전 분야에서 탁월한 제품 포토폴리오로 수많은 글로벌 고객을 두고 있다.

LG화학은 화학회사로서 자체적으로 소재를 생산해 내재화할 수 있는 등 제조 측면에서도 경쟁력을 가질 수 있어 결국 안전성, 성능, 제조 경쟁력 등 전기차 배터리가 갖추어야 할 삼박자를 모두 갖추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