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리튬-황 배터리’ 장착 무인기 초고도 비행 성공
LG화학, ‘리튬-황 배터리’ 장착 무인기 초고도 비행 성공
  • 송협 선임기자
  • 승인 2020.09.13 0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송협 선임기자] 미래 배터리 시장을 주도할 리튬-황 배터리를 활용한 무인기가 최고 고도 비행 시험에 성공했다.

LG화학은 한국항공우주연주원이 개발한 고고도 장기 체공 태양광 무인기(EAV-3)에 자사가 개발한 리튬-황 배터리를 탑재해 성층권 환경에서 비행하는데 국내 최초로 성공했다.

EAV-3은 고도 12㎞ 이상 성층권에서 태양 에너지와 배터리로 오랜 시간 날 수 있는 소행 비행기로 날개 길이는 20m, 동체 길이는 9m이며 이번 시험에서 고도 22㎞를 비행해서 무인기 기준 국내 성층권 최고 고도 비행 기록을 달성했다.

LG화학 관계자는 “총 13시간을 비행하면서 7시간을 일반 항공기가 운항할 수 없는 고도 12∼22㎞의 성층권에서 안정적인 출력으로 비행했다.”면서 "차세대 리튬-황 배터리의 안정적인 충·방전 성능을 확인했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리튬-황 배터리는 양극재에 황탄소 복합체, 음극재에 리튬 메탈 등 경량 재료를 사용했습니다. 무게 당 에너지 밀도가 기존 리튬이온 배터리보다 1.5배 이상 높은 배터리로, 리튬이온 배터리보다 가볍고 가격 경쟁력이 뛰어나다.

이에 따라 전기차뿐만 아니라 장기 체공 드론, 개인용 항공기 등 미래 운송수단의 핵심부품으로 꼽히며 세계 각국에서 개발 경쟁이 치열한 상황이다.

LG화학 미래기술연구센터 혁신전지 프로젝트팀은 1년6개월간 성층권 환경과 유사한 극한의 환경을 만들어 낮은 온도와 기압에서 리튬-황 배터리 연구를 진행했다.

LG화학은 앞으로 리튬-황 배터리 시제품을 추가 생산해서 수일 이상의 장기 체공 비행을 시연할 예정이며 리튬-황 배터리를 2025년 이후부터 양산될 전망이다.

LG화학 최고기술책임자(CTO) 노기수 사장은 "이번 비행 테스트로 차세대 배터리 분야의 기술력을 입증했다"며 "차세대 배터리 연구개발에 집중해 세계 시장에서 주도권을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