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지병원, 러시아 중증 간암·코로나19 환자 치료 성공
명지병원, 러시아 중증 간암·코로나19 환자 치료 성공
  • 장서연 기자
  • 승인 2020.09.03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명지병원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명지병원

[데일리포스트=장서연 기자] 중증 간암의 러시아 환자가 1주일이 넘는 여정을 거쳐 방한, 도착 후 확진받은 코로나19와 간암 치료를 모두 성공리에 받고 돌아갔다.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 거주하는 62세 레메쉐드 빅토르씨는 지난 3월 재발된 간암을 명지병원에서 치료받기 위해 한국에 도착하기 전까지 6회에 걸쳐 코로나19 검사를 받으며 도착했지만, 한국 도착 후 받은 PCR검사 결과 양성 판정이 나왔다. 

이에 방역 당국은 감염병 거점병원으로 음압격리병실은 물론 음압혈관중재실과 음압수술실 등을 갖추고 있는 명지병원에 환자를 입원시켜, 코로나19부터 치료하고 후속 치료를 이어가기로 결정했다.

명지병원 음압격리병실에서 10일간 코로나19 치료를 받은 빅토르 씨는 다시 에코병동으로 입원하여 영상의학과 김현범 교수로부터 간암 색전술을 성공리에 받을 수 있었다.

길고 긴 치료의 여정을 마친 빅토르 씨는 지난 1일 오후 그동안 자신을 치료해주고 케어해 준 의료진과 러시아 코디네이터들과의 마지막 진료와 면담을 마치고 퇴원, 귀국길에 올랐다.

빅토르 씨는 “전세계가 코로나19의 소용돌이 속에 빠져있는 가운데에서도 한국의 명지병원까지 날아와서 치료를 받을 수 있었던 게 모두 꿈만 같다”며 “이국땅에서 접한 코로나19 양성 결과에 크게 당황하고 절망했지만, 용기를 주며 정성껏 치료해 준 명지병원의 의료진들에게 깊이 감사한다”고 말했다.

또 “격리기간 중에도 틈틈이 옷과 간식 등을 챙겨 준 명지병원 직원들에게도 고마움을 전한다”는 빅토르 씨는 “명지병원 같은 훌륭한 시스템과 의료진이 있는 병원이 있는 한국의 환자들은 행운”이라며 부러움을 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