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널리즘] 전 국민 생명 위협하는 한 줌 교회가 '탄압'을 강조한다?
[저널리즘] 전 국민 생명 위협하는 한 줌 교회가 '탄압'을 강조한다?
  • 송협 선임기자
  • 승인 2020.08.31 0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송협 선임기자] “교회 본질인 예배를 지키는 일도 결코 포기할 수가 없습니다. 종교단체를 영업장이나 사업장 취급을 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김태영 한국교회총연합 공동대표회장 발언 中)

또 교회다. 쉬지 않고 교회발 코로나 확진자가 무더기로 쏟아지고 있다. 정부의 방역지침을 일관되게 무시하고 있는 일부 개신교 교회 집단의 오기 가득한 행태가 ‘예배’라는 성스러운 목적어를 앞세워 국민의 생명을 위협하고 있다.

연일 터져 나오는 교회발 코로나 확진 뉴스를 접하는 대다수 국민들은 이제 피로감에 성토할 힘조차 잃고 있다. “또 교회야?”라던 분개의 목소리는 “제발 그만”이라는 절규로 바뀌면서 지친 기색이 역력하다.

애초 지난 광복절 당시 광화문을 뒤덮은 전광훈의 사랑제일교회 추종자들로부터 비롯된 이 거대한 재앙의 입자들은 ‘예배를 생명’처럼 여긴다고 주장하는 일부 개신교 교회 집단에 기생하며 그 생명력을 성장시킨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송협 선임기자]

지난 27일 한국 교회 지도자들은 파국으로 치닫고 있는 현실에서 교회가 정부의 방역 지침에 동참할 것을 호소하는 문재인 대통령의 간곡한 당부 한 마디에 “정부의 방역에 협조한다면서도…”라는 여운과 함께 “예배를 지키는 일도 포기할 수 없고 종교단체(교회)를 영업장이나 사업장 취급하지 말 것”을 강조하며 오히려 역공하고 나섰다.

참으로 실소를 금할 수 없는 대목이다. 이미 국민들로부터 ‘거짓’ ‘민폐’ ‘돈’이 우선되고 있다는 인식이 팽배한 한국 개신교 집단의 수장이 자신들을 ‘영업장과 사업장 취급 말라.“는 발언을 서슴지 않고 내뱉고 있으니 말이다.

하루만 지나면 뉴스와 신문지상의 헤드라인을 장식하는 ’교회발 무더기 확진‘에 국민들은 불안하기만 하다. 하느님이 아닌 목사를 섬기는 정신을 지배당한 신자들이 어디에서 튀어나올지 모르기 때문이다.

3단계에 가까운 격상에도 서울 수도권은 물론 부산과 주요 도시에서 똬리를 틀고 있는 일부 교회는 여전히 비대면 예배를 거부하면서 당국을 겨냥해 ’종교 탄압‘을 부르짖고 있다.

정작 한줌 밖에 안되는 소수의 교회 집단이 대다수 국민을 탄압하면서 말이다. 이 얼토당토 않는 어불성설에 전체 개신교 교회를 바라보는 국민들의 시선은 차갑기만 하다.

”2007년 아프간 피랍사건을 통해 한국 개신교 이미지를 추락시킨 샘물교회를 시작으로 인간이 보여줄 수 있는 가증스러운 모습을 다 보여준 개신교, 지금은 인간이 보여줄 수 있는 모든 악(惡)과 이기적인 모습을 다 보여주는 개신교.“ (네티즌 아이디 대onXX)

맞다. 그러고 보니 이 네티즌의 지적처럼 그때(지난 2007년)도 자신들의 목적만을 위한 일부 교회 집단이 정부의 간곡한 만류에도 ’봉사와 선교‘라는 그럴싸한 명분을 앞세워 전 세계 가장 위험 국가인 아프가니스탄 땅을 밟았다가 탈레반에 피랍돼 두명이 참수당하면서 전 국민적 국가적 민폐를 끼친 적이 있었다.

전 국민들의 밉상 종교가 됐던 개신교와 해당 교회는 국민의 혈세로 몸값을 치루고 귀국한 면세점 쇼핑백 가득한 생존자들을 향해 ’순교자‘라 연호했던 불쾌한 기억이 이번 교회 집단의 코로나를 대하는 모습에서 반추되고 있다.

“우리나라 뿐 아니라 전 세계가 재앙 같은 코로나 위험에서 불안해하고 있는데 교회는 본인들의 신앙이 타인의 목숨보다 더 소중하다고 생각하는 것에 혐오스러움을 감출 수 없다.” (네티즌 아이디 mansXXX)

본인들의 신앙이 타인의 목숨보다 더 소중하다는 생각이 혐오스럽다는 이 네티즌의 주장처럼 작금의 한국 개신교 교회 집단은 전 국민들의 비판의 칼날 한 가운데 서 있다.

교회라면 징글징글하다는 네티즌들은 이제 정부에게 호소한다. “종교 탄압을 주장하는 말 안듣는 종교단체를 이제 대다수 국민들의 안전을 위해 탄압해 달라.”고 말이다.

칼럼의 끝자락에 개신교 교회를 이끄는 목회자들이면 너무나 잘 알고 있는 국제예수전도단 설립자 ’로랜 커닝햄(Loren Cunningham)‘ 목사가 과거 초청을 통해 방문했던 한국교회 현실의 경험담을 전하고자 한다.

“이번에 한국교회를 방문했는데 한국 교회가 너무 돈을 사랑한다. 또 한국교회 목회자들이 너무 음란하며 무엇보다 거짓말을 그렇게 잘할 수가 없더라.”고 말이다.

이미 한국의 교회는 크고 작은 규모를 벗어나 다양한 명분과 수법을 통해 신자들의 정신을 지배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수익을 창출하고 있다는 것은 굳이 개신교 교회 신자가 아니더라도 잘 알고 있는 바다.

오늘 날 재앙과 같은 코로나 바이러스 창궐에도 불구하고 비대면 예배가 아닌 대면 예배를 고집하는 일부 개신교 교회 집단의 ’생명과 같은 예배‘ 주장은 크게 보면 너무나 구차한 거짓말이 아닐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