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지병원, 코로나시대에 걸맞는 글로벌헬스케어 혁신 시작
명지병원, 코로나시대에 걸맞는 글로벌헬스케어 혁신 시작
  • 김민아 기자
  • 승인 2020.08.12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명지병원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명지병원

[데일리포스트=김민아 기자] 명지병원이 인(IN) 코로나시대에 걸맞은 해외환자 진료시스템을 갖추고 글로벌 헬스케어의 혁신을 시작한다.

명지병원은 지난 11일 이왕준 이사장과 김세철 의료원장을 비롯한 임직원, 고양시 및 고양시컨벤션협의회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M관 1층에서 국제진료센터 확장 이전 및 국제원격진료센터 개소식을 가졌다.

특히 코로나19 사태로 해외환자의 입국 자체가 불가능한 메디컬 투어리즘의 셧다운 상황에서 국제환자 진료실을 확장하고 원격의료를 본격화할 최신의 화상진료시스템까지 갖추는 등 과감한 투자를 아끼지 않았다.

이왕준 이사장은 “코로나19로 변화된 메디컬 투어리즘의 패러다임에 발맞춰 코로나를 극복하고 넘어서는 수준 높은 진료서비스가 가능한, 차세대 국제진료의 리딩병원으로 자리매김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