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끼의 폭식이라면 건강엔 큰 영향 없어
한 끼의 폭식이라면 건강엔 큰 영향 없어
  • 최율리아나 기자
  • 승인 2020.08.10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unsplash

[데일리포스트=최율리아나 기자] 한계 가까이 피자를 먹는 실험을 진행한 결과, 한 번의 과식이라면 몸에 영향은 거의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바스대학 영양·운동·대사 센터 연구팀은 포만감을 느낄 정도로 피자를 먹었을 때와 더 이상 한 입도 먹지 못할 정도로 배부르게 피자를 먹었을 때의 몸 상태를 비교하는 실험을 실시했다. 

연구 결과는 '영국 영양학회지(British Journal of Nutrition)'에 발표됐다.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

실험에 참여한 22세~37세 젊은 남성이 포만감을 느끼는 식사량은 평균 1500kcal 정도로, 실험에서는 두 배인 3000kcal 정도를 먹도록 했다. 가장 많은 피자를 먹은 참여자는 5000kcal 이상을 섭취했다. 

영국 국민보험서비스가 정한 남성의 권장 칼로리는 일평균 2500kcal로 한 끼의 식사로 일일 권장량보다 많은 칼로리를 섭취한 셈이다.

식사 후 실험 참여자의 혈액 등을 조사한 결과, 한계치의 피자를 먹을 경우가 포만감을 느낄 정도로 먹은 경우에 비해 혈당 및 혈중지방이 정상 범위 내에 있었다. 구체적으로 확인된 효과는 아래와 같다. 

· 혈당치가 높아지지 않았다.
· 혈당을 낮추는 작용을 하는 인슐린이 50% 증가했다.
· 2배 이상의 지질(脂質)을 섭취했음에도 불구하고, 중성지방 및 FFA(유리지방산, Free Fatty Acid)으로 이루어진 혈중 지질은 다소 상승한 정도였다.
· 인슐린 분비를 촉진하는 작용이 있는 호르몬 GLP-1과 펩티드 YY가 크게 증가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이번 실험처럼 과식을 한 경우, 잉여 에너지는 지방 형태로 몸에 축적된다. 따라서 매일 과식하면 비만이 될 가능성이 있지만, 건강한 사람이 가끔 과식하는 정도라면 대사 제어 상실 등 건강에 대한 악영향은 없다고 설명했다.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Pixabay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Pixabay

논문 대표저자인 아론 헨기스트(Aaron Hengis) 박사는 "만성적인 과식은 비만과 제2형 당뇨병, 순환기 질환에 악영향을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이번 실험 결과는 인체가 갑작스러운 과식에 매우 잘 대응할 수 있음을 시사한다. 건강한 사람이라면 포만감을 느끼는 양의 2배를 먹더라도 잘 대처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이번 실험은 실험 참여자가 젊고 건강한 남성으로 한정돼 있기 때문에, 연구팀은 노인과 여성, 비만 상태에서도 유사한 결과를 얻을 수 있는지 추가 조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