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의 감정, 뇌영상 신호로 분석…딥러닝 기술 접목
인간의 감정, 뇌영상 신호로 분석…딥러닝 기술 접목
  • 김민아 기자
  • 승인 2020.08.04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가천대 길병원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가천대 길병원

[데일리포스트=김민아 기자] 가천대 길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김종훈 교수 연구팀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지원하는 2020년도 기초연구실 지원사업(Basic Research Lab: BRL) 신규과제로 객관적 측정이 어려운 인간의 감정과 심리적 요인을 뇌영상 신호로 분석하는 분석 플렛폼이 개발된다.

이번 연구 과제는 ‘객관적 심리측정을 위한 정적/동적 뇌반응 측정 통합 플랫폼 개발’로 김종훈 교수, 가천대 의용생체공학과 손영돈 교수 및 김정희 연구교수 등이 함께 수행하게 된다.

이번 연구는 세로토닌 기반 분자 뇌영상과 딥러닝 기술을 접목해 분석하는 플랫폼이다. 세로토닌은 사람의 심리 및 감정적 요소를 반영하는 핵심 대뇌 신경전달물질 중 하나이다. 연구팀은 개인별 세로토닌 네트워크 뇌지도를 다중 영상기법으로 추출하는 정적(static) 모듈과 감정의 실시간 반응을 딥러닝 기술이 결합된 디코딩 기술로 분류하는 동적(dynamic) 모듈을 연동시켜서 분석하게 된다. 

이를 통해 객관적으로 측정하기 어려운 인간의 감정 및 심리적 요인을 뇌영상 신호로부터 객관적으로 측정할 수 있는 최초의 분석 플랫폼 기술을 개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