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 ‘생체신호 모니터링시스템’ 의료기기 품목 인증
과기부, ‘생체신호 모니터링시스템’ 의료기기 품목 인증
  • 신종명 기자
  • 승인 2020.07.21 1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데일리포스트=신종명기자] 비대면으로 감염병 환자의 상태를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는 시스템이 개발됐다. 이에 따라 원격 의료가 탄력을 받을지 주목된다.

21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지난 16일 보건복지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감염병 환자 비대면 실시간 생체신호 모니터링 시스템’을 의료기기 품목으로 인증했다.

특히 이번 품목인증은 과기정통부가 코로나19 식약처 지정 의료기기 시험기관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DGMIF)과 협력을 통해 6개월 이상이 필요했던 인허가 기간을 2.5개월로 단축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대경권연구센터와 의료기기 중소기업이 공동개발한 이 시스템은 환자의 심전도와 맥파, 맥박, 호흡, 혈압 등을 실시간으로 측정 가능한 ‘환자 생체신호장치’(VDR-1000)와 ‘중앙감시장치’(VMA-1000)로 구성됐다.

의료진은 VDR-1000으로 측정된 값을 전달받은 VMA-1000을 통해 환자의 상태를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는 방식이다.

과기정통부는 의료진이 비대면으로 감염병 입원한 환자에 대한 생체신호를 측정할 수 있어, 병원 내 2차 감염 가능성을 낮추고, 의료인력 운영에도 효율적일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시스템이 품목인증을 획득함에 따라 국내병원은 물론 수출에도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업계는 국내의 경우 서울대학교병원, 서울보라매병원, 국립암센터 등에서 구매 의사를 전달해 왔고, 미국의 글로벌 컨설팅 회사인 WAA그룹과 쿠웨이트 수출에 대해 협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WAA는 한국과 쿠웨이트에 사무실을 설치해 원유와 가스 등 화학분야를 비롯해 발전소‧신재생에너지‧무역 등의 분야에서 비즈니스를 펼치고 있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이번 ETRI 연구성과가 생활치료센터 재개소에 대비한 하나의 솔루션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