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천대 길병원 백정흠 교수팀, 4세대 항암제 개발 ‘속도’
가천대 길병원 백정흠 교수팀, 4세대 항암제 개발 ‘속도’
  • 송협 선임기자
  • 승인 2020.06.22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사진 설명 / 가천대 길병원 외과 백창흠 교수
ⓒ데일리포스트=사진 설명 / 가천대 길병원 외과 백창흠 교수

[데일리포스트=송협 선임기자] 가천대 길병원 대장항문외과 백정흠 교수와 가천대학교 약학대학 김환묵 교수팀이 개발한 ‘4세대 항암제’ 대사항암제의 임상 2a상에 돌입해 차세대 항암제 개발에 성큼 다가섰다.

백 교수팀이 개발한 전이성 대장암의 신약 후보물질을 대상으로 1상 임상을 성공리에 마쳤고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임상시험 계획 승인을 획득해 임상 2a상을 진행하고 있다.

새롭게 개발된 대사항암제 후보물질인 ‘OMT-110’은 김환묵 교수팀이 개발한 ‘메타볼리즘’ 기반의 대사조절 항암제로써 전이성 대장암 신약후보물질이다.

‘OMT-110’은 전임상에서 췌장암과 난치성 유방암, 폐암, 뇌암, 간암 등 다양한 고령암에서 항암효과가 입증됐다.

무엇보다 이번 백 교수팀의 임상1상 시험 결과 OMT-110은 전이성 대장암 환자에게 뛰어난 안정성 및 효과를 보였다.

실제로 총 15명을 대상으로 OMT-110을 적용한 후 양전자방출단층촬영검사로 진행한 평가에서 심각한 약물 부작용 및 정상세포에 대한 독성이 나타나지 않았다.

특히 9명의 대상자에게서 안정적인 대사반응이 관찰됐으며 4명에게서는 대사조절 가운데 포도당 운반 감소 경향이 뚜렷이 나타나 우수한 항암효과도 함께 입증됐다.

OMT-110은 암세포가 정상세포와 다르게 세포의 주 에너지원인 포도당을 비정상적으로 많이 소모하는데 착안한 항암제로 OMT-110은 이 대사의 차이점에 주목해 암 세포와 대사 체계를 일반 세포와 동일하게 전환, 자연스럽게 사멸을 유도하는 방식이다.

OMT-110은 항암제가 아닌 다른 질환의 치료제로 사용됐던 약물이며 이 약물의 대장암 효과가 입증될 경우 기존 약물의 용도가 변경된 일종의 약물재창출 개념도 적용된다.

또 임상 1상은 주로 약물의 체내 흡수와 분포, 대사, 배설 등 약동학적 효과 및 주요한 부작용 등에 대한 실험이 이뤄진다.

백 교수는 “이번 1상 임상에서 우수한 안전성과 정상세포에 대한 독성이 전혀 드러나지 않아 최근 개최된 2020미국임상종양학회에서 연구결과를 발표했다.”면서 “항암제의 가장 큰 단점 중 하나인 독성이 매우 낮은 것으로 나타나 곧바로 약효나 적정용량을 평가하는 임상 2a상에 돌입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식품의약품안전처에 결과 보고가 완료된 상태이며 우수성이 인정돼 2020 미국임상종양학회에 전이성 대장암 환자에서 OMT-110의 안전성, 효과성, 바이오마커 효과 연구라는 제목으로 지난달 말 발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