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줄 뉴스] 일본 군홧발에 부서진 ‘꽃’…이제 ‘세 치 혀’에 무너져
[한 줄 뉴스] 일본 군홧발에 부서진 ‘꽃’…이제 ‘세 치 혀’에 무너져
  • 송협 선임기자
  • 승인 2020.05.26 2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 영화 '귀향' 캡처
데일리포스트=이미지 / 영화 '귀향' 캡처

[데일리포스트=송협 선임기자] 말도 많고 탈도 많다. 양심을 호소했던 정의가 ‘의혹’이 불거지니 이제 피해 할머니의 주장을 한낱 ‘치매’로 치부하고 있다.

진보를 자청한 유명 방송인은 피해 할머니의 상처보다 ‘배후설’을 강조하며 구순(九旬) 노인을 공격하기 위한 민심을 규합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