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 ST, 당뇨병 치료제 슈가논의 결과 웹 심포지엄
동아 ST, 당뇨병 치료제 슈가논의 결과 웹 심포지엄
  • 송협 선임기자
  • 승인 2020.05.26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동아에스티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동아에스티

[데일리포스트=송협 선임기자] 동아에스티가 지난달 SCI급 국제학술지 ‘DOM(Diabetes, Obesity and Metabolism)’에 게재된 당뇨병 치료제 슈가논의 ‘EVERGREEN Study’ 결과를 소개하는 웹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전국 개원의 대상으로 SCI급 국제학술지에 게재된 슈가논 에버그린 스터디 결과는 논문의 저자인 분당서울대학교병원 내분비내과 임수 교수가 연자로 나서 New Paradigm of Glycemic Variability : EVERGREEN study’라는 주제로 강연을 진행했다.

전국에서 1937명이 참석한 이번 강연에서 슈가논의 개발 과정과 함께 국내와 인도에서 진행된 3상 임상 연구 결과를 비롯해 에버그린 스터디 결과와 슈가논의 임상 파이프라인 소개와 강연 후 질의응답이 실시간으로 이어졌다.

EVERGREEN study는 생활 습관 조절만으로는 혈당이 잘 조절되지 않는 2형 당뇨병 환자에서 슈가논(성분명:에보글립틴)과 리나글립틴의 유효성과 인전성을 비교하고 연속혈당측정시스템을 이용해 에보글립틴이 혈당변동성에 미치는 영향을 평가한 연구다.

실제로 이 연구는 다기관과 무작위 배정, 이중 맹검, 활성 대조군 연구로 지난 2016년 9월부터 2018년 3월까지 총 19개 의료기관에서 진행된 바 있다.

[이미지 설명] 에보글립틴 투여 후 적정혈당범위 시간 비율 변화 / 동아ST 제공
[이미지 설명] 에보글립틴 투여 후 적정혈당범위 시간 비율 변화 / 동아ST 제공

연구결과는 12주까지 메인연구와 24주까지 연장 연구, 두 가지로 나눠 분석됐으며 연구를 완료한 피험자는 총 204명, 양군에 배정된 피험자의 연령과 BMI, HbA1c 등은 큰 격차가 없었다.

주 유효성 평가변수인 베이스라인(Baseline) 대비 12주 후 당화혈색소(HbA1c) 변화량의 평균 차이는 에보글립틴군과 리나글립틴군이 각각 0.85%과 0.75% 감소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추가적으로 HbA1c 8% 이상의 환자만을 소집단으로 분류해 분석한 결과 에보글립틴군과 리나글립틴군에서 baseline 대비 투여 12주 뒤에 각각 1.44%와 1.25% 감소됐다.

목표혈당 도달률에서는 에보글립틴을 12주 투여 후 68.0%, 투여 24주 후에는 80.2%의 환자가 각각 목표혈당인 HbA1c 7.0% 미만으로 조절됐으며 두 약물 투여군의 CGM parameter를 비교해 보면 에보글립틴군과 리나글립틴군에서 투여 12주 후 baseline 대비 혈당변동폭(MAGE)을 각각 24.6mg/dL과 16.7mg/dL 감소시켰다.

에보글립틴과 리나글립틴 모두 내약성은 우수했다는 평가다. 투여 12주 동안 구조요법이 실시된 경우 리나글립틴군에서만 3건 발생에 그쳤고 양국의 전체 이상반응 발생률과 중증 이상반응 발생률은 동등한 수준을 보였다.

임 교수는 “결과적으로 에버그린 스터디에서 슈가논은 리나글립틴 대비 비열등성과 충분한 수준의 혈당 강화 효과를 보였을 뿐 아니라 CGM을 통한 혈당변동성 개선 역시 유의성을 입증했다.”고 강조했다.

이성우 동아에스티 슈가논 PM은 “다양한 연구를 통해 슈가논의 신뢰성 있는 근거 자료를 의료진들에게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최근 코로나19로 대규모 심포지엄이 제한된 상황에서 온라인을 통해 의료진들에게 최신 지견과 다양한 정보를 전달할 수 있는 기회를 늘리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