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정의연 배임 의혹…전 세계 언론 ‘대서특필’
윤미향·정의연 배임 의혹…전 세계 언론 ‘대서특필’
  • 손지애 기자
  • 승인 2020.05.20 1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손지애 기자] 일본군 성 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인권단체 정의기억연대(이하 정의연)를 둘러싼 배임 등의 의혹이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는 가운데 윤미향 전 정의연 이사장이 이번 논란의 중심에 서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이자 1992년부터 정의연과 함께 위안부 해결을 위해 운동해 온 이용수 할머니가 지난 7일 "(매달 수요일에 열리는) 정의연 수요집회에서 받은 성금이 위안부 할머니들한테 쓰이지 않고 어디에 쓰이는지 모르겠다.

윤미향 전 이사장이 국회의원을 해선 안 된다"고 폭로하며 세상에 밝혀진 이번 사건은 외신에까지 보도되며 큰 화제를 낳고 있다.

미국의 외교안보전문매체 ‘더 디플러맷’은 조선일보의 보도를 인용해 2018년 정의연(당시 이사장 윤미향)이 국세청 홈페이지에 공시한 결산 자료에서 그해 맥줏집 '옥토훼스트'의 운영회사 디오브루잉주식회사에 약 3400만원을 지출했다는 사실을 보도했다.

당시 정의연이 지출한 금액은 970여만원으로 알려졌지만 해당 맥줏집은 최소 지출비용을 뺀 540여만원을 다시 기부를 했다는 디오브루잉 관계자의 주장을 전했다.

이 매체는 "만약 이것이 사실이라면, 정의연은 세무신고를 할 때 지출금액을 부풀려 회계 처리한 것"이라며 "한 후원행사에 지출한 비용은 같은해 위안부 할머니들을 지원하기 위한 기금인 2300여만원보다 더 많다."고 지적했다.

또 "이 모든 논란의 중심에는 당시 이사장으로 있었던 윤미향 현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있다."며 "야당 의원들은 그의 사퇴를 압박하고 있다."고 전했다.

미국의 UPI뉴스도 다수의 국내 언론 보도를 인용해 이 사건을 자세히 보도했다.

특히 2016년을 시작으로 정의연은 기부금 수익으로 4백만 달러(약 49억) 이상을 거둬들였지만 정작 피해자들에게 지급된 건 겨우 735천달러(9억 1100여만원)였고 나머지는 다른 목적으로 사용됐다는 사실을 강조했다.

매체는 "윤 씨가 기부금을 사적 용도로 사용했다는 의혹이 불거지고 있다"며 기부금 일부가 해외에서 피아노를 전공하고 있는 딸의 유학비에 사용됐을 수도 있다는 의혹도 함께 보도했다.

뉴시스 보도를 인용해 "윤 씨 부부의 전체 가계 수입만으로는 유학비를 대기 버거웠을 수 있다"고 전했다.

정의연 사태에 들뜬 日 우익신문

역사 문제에서 극우적 시각을 대변해 온 일본 언론도 지면에 대대적으로 정의연 의혹을 보도했다.

산케이 신문은 20일 '반일 집회 그만두고 평화의 소녀상 철거를' 제하의 논설에서 "비판에 귀를 기울여 반일·증오의 상징인 평화의 소녀상을 조속히 철거하라."며 "이용수 할머니가 수요집회에 대해 '증오를 가르치고 있다', '집회를 없애야 한다'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단체의 불투명한 회계 처리 등 의혹이 분출하고 있다."며 "문재인 정권은 조사 등 적절하게 대응할 책임이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아사히신문은 17일 '위안부 문제, 구조가 변할 가능성. 지원단체에 강한 불만'이라는 제하의 기무라 간 고베대 한반도 지역 연구 교수의 인터뷰 기사를 실었다.

기무라 교수는 이 기사에서 "이번 문제가 정의연의 영향력에 결정적으로 타격이 될 가능성이 있다. 그렇게 되면 ‘정의연이 위안부 의견을 대변한다’는 구조가 바뀌고 이후에는 징용공 문제처럼 위안부 자신과 유족 같은 ‘당사자’가 주도하는 상황이 될지도 모른다."며 "그렇게 되면 운동의 이데올로기 색깔을 후퇴하게 되고, 개별 당사자 사정을 감안해서 시시비비에 대응하는 것도 가능해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국내 뿐만 아니라 국외 언론에서 의혹의 화살을 받고 있는 윤 전 이사장은 사건 이후 진보성향 매체를 취사선택해 인터뷰하며 본인과 관련된 의혹을 반박해왔다.

지난 11일 CBS 라디오에 출연해 "피해자와 활동가들을 분열시키며 성과를 뭉개뜨리려고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이틀 후 tbs라디오에서는 "실무자 한명이 회계정리를 하다 보니 (실수가 있던 것)”이라며 “(과도한 취재로) 공포스러운 분위기 조성을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자신에 대한 의혹을 자신있게 반박해오던 그가 정의연과 함께 20일 열기로 예정했던 서울외신기자클럽 초청 브리핑을 돌연 취소했다.

정의연의 한 관계자는 “따로 기자회견을 준비하고 있지 않다.”며 “우리가 윤 당선인의 대변인 역할을 하는 것은 아니다. 사실관계에 따라서만 해명하는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윤 전 이사장은 현재 기부금 사용과 회계부정 논란을 둘러싼 횡령 및 사기 혐의, 업무상 배임 혐의로 고발당한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