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연 논란 '반색'... 日극우, "소녀상 철거 공세"
정의연 논란 '반색'... 日극우, "소녀상 철거 공세"
  • 김정은 기자
  • 승인 2020.05.20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미향 논란' 계기로 위안부 소녀상 철거 외치는 일본 우익
문대통령 입장 표명도 촉구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NHK 방송 화면 캡처

[데일리포스트=김정은 기자]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당선자와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을 둘러싼 논란이 연일 거세지고 있다. 21대 개원을 앞둔 민주당의 고민이 깊어지는 가운데 어떤 조치를 취할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후원금 유용(회계부정) 및 쉼터 고가매입 의혹 등에 휩싸인 정의연은 20일 수요집회를 예정대로 이어가며 “위안부 피해자 운동의 의의가 훼손되어서는 안된다”는 입장을 밝혔다. 

◆ 산케이 "반일 증오의 상징 소녀상 조속 철거 해야"

이러한 가운데 일본 언론에서 평화의 소녀상 철거와 수요 집회 중단을 요구하는 목소리를 높이고 있어 논란이 예상된다.

한일 과거사 문제에 강경 입장을 고수해온 대표적 극우언론 산케이신문은 20일 `반일 집회를 멈추고 소녀상 철거를`이라는 타이틀의 사설을 통해 "(이용수 할머니의) 비판에 귀를 기울이고 반일 혐오의 상징인 위안부상(평화의 소녀상)을 조속히 철거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산케이신문(20.05.20) 

이어 "(이씨가) 지금껏 함께 활동해 온 집회 주최 단체의 운영을 비판했다. 이를 계기로 불투명한 회계처리에 대한 의혹이 쏟아지고 있다"며 한국 정부가 이를 좌시하지 말고 조사 등 적절하게 대응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정의연 비판 이유는 확실치 않지만 반일 집회 중단 요구는 타당하며, 부적절한 운영을 다룬 것은 의미가 있다"고 덧붙였다. 

산케이는 "(한국) 여당 측에서는 윤씨를 옹호하는 의견도 있지만 (반대의견이라고) `반일`이라고 몰아세우는 것은 말이 안된다"며 "의혹의 진상을 명확히 밝혀야 한다"고도 요구했다.

리 소테쓰(李相哲) 일본 류코쿠대 교수는 컬럼에서 "반일을 표방하며 정부 보조금을 받고 기부금으로 생계를 유지하며 정계 진출을 노리는 단체 및 개인의 존재를 몰랐나"라고 지적하며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 표명을 촉구했다. 

산케이신문은 그동안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야스쿠니신사 참배 촉구 및 위안부 동원 강제성을 부정하는 논조를 유지해왔다. 일본 우익이 이번 사건을 계기로 결집해 정의연과 일본군 위안부 관련 활동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높일 우려가 나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