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홍성·예산 여론조사. 지지도 홍문표 42.3%, 김학민 34.5%
충남 홍성·예산 여론조사. 지지도 홍문표 42.3%, 김학민 34.5%
  • 신종명 기자
  • 승인 2020.03.17 1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스트레이트뉴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스트레이트뉴스

[데일리포스트=신종명 기자] 홍성·예산군 21대 총선은 4선에 도전하는 미래통합당 홍문표 후보와 더불어민주당 김학민 후보의 '관록'과 '패기'의 대결로 압축된다. 홍문표 후보는 4선에 도전하며, 이에 맞서는 교수출신의 김학민 후보는 민주당의 전략지역 '영입 1호' 3인방 그룹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다.

특히, 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와 정책기획위원회에서 전문위원을 역임하고 양승조 충남도지사 경제정책특보에 이어 최근 더불어민주당의 부대변인을 맡고 있는 김학민 후보가 20대 총선에서 보여준 진보진영의 진격을 더 확산시켜 줄 수 있을 지 주목된다.

온라인 매체 스트레이트뉴스가 조원씨앤아이(조원C&I)에 의뢰해 지난 14~15일 이틀간 충남 홍성·예산에 거주하는 18세 이상 남녀 501명을 상대로 4·15 총선에서 "누구를 지지하겠느냐?"는 질문에 홍문표 후보라고 응답한 비율이 42.3%로 김학민 후보(34.5%)를 오차범위( ±4.4%p)에서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당선가능성에서는 홍문표 후보(50.7%)가 김학민 후보(30.7%)를 20%포인트 크게 능가했다.

충남 홍성·예산의 4·15총선 지지도 조사에서 홍문표 후보는 예산(47.5%)에서 김학민 후보(30.3%)를 크게 앞섰지만 홍성에서는 38.0%대 37.9%로 '초접전'을 벌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홍문표 후보가 고향인 홍성에서 박빙으로 앞서나 경쟁자인 김학민 후보의 고향에서 크게 앞선 형국이다.

두 후보에 대한 지지도는 연령대별로 차이를 보였다. 홍 후보는 60세 이상(56.1%), 30대(43.1%)에서 김 후보를 앞선 반면 김 후보는 40대(54.2%)와 50대(43.6%)에서 경쟁자인 홍 후보보다 각각 28.8%p, 9.2%p 더 높았다. 20대 이하에서는 홍문표 31.6%, 김학민 32.9%로 오차범위내이지만 근소한 차이로 김 후보가 앞서는 것으로 나왔다.

당선 가능성에 대한 전망은 홍 후보가 단연 앞섰다. "누가 당선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홍 후보(50.7%)라는 답이 김 후보(30.7%)보다 20%포인트 높았다. 홍 후보는 홍성(48.1%)과 예산(53.8%) 두 지역에서 모두 압도적으로 김 후보를 앞섰다.

지지하는 정당은 더불어민주당 32.0%, 미래통합당 42.2%로 10%포인트 차로 미래통합당이 앞섰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해서는 잘한다(40.2%)보다 잘못하고 있다(55.4%)는 부정적인 응답이 15%포인트 정도 높았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알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