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2SF, 모빌리티 등 3개 기술 스타트업에 투자 나서
D2SF, 모빌리티 등 3개 기술 스타트업에 투자 나서
  • 황선영 기자
  • 승인 2020.03.12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네이버 D2SF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네이버 D2SF

[데일리포스트=황선영 기자] “투자에 나선 스타트업 기업들은 각 사업 분야에서 기술을 응용해 서비스를 구현했고 네이버 플랫폼과 시너지 역시 기대됩니다. 때문에 네이버와 기술 스타트업이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네이버 D2SF 양성환 리더)

네이버 D2SF가 프랜차이즈 브랜드별 비교분석 데이터 구축 스타트업 마이프랜차이즈와 공유셔틀 모빌리티 스타트업 모두의셔틀, 키즈 타겟 인터랙티브 콘텐츠 개발사 엔비져블 등 데이터와 모빌리티, 에듀테크 기술 보유 스타트업 3곳을 상대로 투자에 나섰다.

먼저 프랜차이즈 산업의 정보 비대칭 문제 해결을 위해 자체 플랫폼을 구축해 예비 창업자 대상으로 프랜차이즈 브랜드별 비교분석 정보를 제공하며 현재 베타 서비스에 나선 ‘마이프랜차이즈’는 최적의 브랜드 추천 및 상담 가맹계약까지 원스톱으로 구현한다는 계획이다.

이용자 수요에 맞춰 출퇴근 경로를 설계, 전세버스를 매칭하는 공유 셔틀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는 스타트업 ‘모두의셔틀’ 은 공유 모빌리티 산업에서 새로운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다.

특히 이 기업은 네이버와 데이터 활용 관점에서 많은 접점을 찾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면서 D2SF 외에도 DSC인베스트먼트와 슈미트, L&S 벤처캐피탈이 공동 투자했다.

마지막으로 AR(증강현실), 컴퓨터비전 등 기술을 활용해 유아동의 신체와 정서 발달을 돕는 디지털 콘텐츠를 개발한 에듀테크 스타트업 ‘엔비져블’은 최근 교육용 과학, 기술, 공학, 예술, 수학 기반의 융합교육인 STEAM과 홈스쿨링 키트, 나노클래스 등을 출시해 쥬니버와도 공동 서비스를 기획하고 있다.

한편 D2SF는 지난 2015년 5월 출범한 이후 현재까지 42곳의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투자에 나섰고 국내 기술 스타트업 생태계 성장을 위한 다양한 활동에 나서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