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점프 AR’ 오픈 갤러리, 어린이들 ‘AR 놀이터’로 인기
SKT ‘점프 AR’ 오픈 갤러리, 어린이들 ‘AR 놀이터’로 인기
  • 곽민구 기자
  • 승인 2020.03.12 12: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SK텔레콤 제공)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SK텔레콤 제공)

[데일리포스트=곽민구 기자] SK텔레콤 ‘점프AR’ 오픈갤러리가 코로나19 확산에 집밖을 나가지 못하는 어린이들의 가상 놀이터로 인기를 모으고 있다.

SK텔레콤은 “AR(증강현실) 기반의 동물 사진을 다른 사용자와 함께 보고 즐기는 ‘AR 오픈갤러리’ 서비스에 공개 2주 만에 약 3000여 장의 사진이 올라왔다”고 12일 밝혔다.

AR오픈 갤러리는 기존의 ‘점프 AR(Jump AR)’앱 내에 신설된 기능으로, 이용자들이 찍은 AR기반 동물 사진과 영상을 업로드하고 공유하는 서비스다. 이용자들은 마음에 드는 사진과 영상에 ‘좋아요’를 누르고, 다른 사람의 콘텐츠를 감상하고 친구들과 쉽게 공유할 수 있다.

이같은 ‘AR오픈갤러리’ 서비스의 인기는 주변 구조물의 위치와 높낮이, 공간감 등을 고려해 동물의 모션을 자연스럽게 AR 기술로 구현, 기존의 스티커 사진 대비 동물들의 생생하고도 다양한 모습을 담을 수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AR오픈 갤러리 도입 화면에는 ‘레서판다’와 같이 팔을 번쩍 든 모습으로 사진을 찍거나 티라노사우스가 빌딩 로비 층에서 걸어다니고 있는 모습, 어린이가 판다와 장난감용 유모차를 마주 밀고 있는 모습 등의 사진이 다수의 ‘좋아요’를 받으며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AR 오픈 갤러리는 코로나19때문에 집에 있는 어린이들이 레서판다나 알파카, 웰시코기 등 귀여운 AR 동물을 배경으로 재밌고 아이디어가 ‘톡톡’ 튀는 사진을 올리면서 즐거움을 더하고 있다.

오픈 갤러리에 공유된 사진 중에는 어린이가 집안에서 AR 동물들과 함께 놀고 있거나, 집안 거실이나 이불, 식탁 등의 소품을 배경으로 AR 동물들의 모습을 담은 사진 또는 영상이 다수 올라와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