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그룹 3자 연합 추천 김치훈 사내이사 자진사퇴
한진그룹 3자 연합 추천 김치훈 사내이사 자진사퇴
  • 송협 선임기자
  • 승인 2020.02.18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자 연합 “심각한 건강상의 이유 사퇴”
한진그룹 개 노조 “조현아...탐욕 버려라” 비판
데일리포스트=한진그룹 남매의 난 갈수록 '점입가경'
데일리포스트=한진그룹 남매의 난 갈수록 '점입가경'

[데일리포스트=송협 선임기자] “조현아(대한항공 전 부사장) 주축의 주주연합 사내이사 후보를 사퇴하고 칼맨(KAL MAN) 입장에서 한진그룹의 현 경영진을 지지하는 입장입니다.” (주주연합 사내이사 후보 김치훈 자진사퇴 관련 한진그룹의 변)

한진그룹 ‘남매의 난’ 갈등이 점입가경인 가운데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KCGI, 그리고 반도건설 연합체인 ‘한진그룹 정상화를 위한 주주연합(이하 3자 연합)’이 추천한 사내이사 후보 김치훈 전 대한항공 런던지점장이 지난 17일 사퇴했다.

사내이사 사퇴를 통보한 김 후보자는 지난 13일 주주연합이 추천한 4명의 사내이사 후보이며 런던지점장을 역임했다.

김 후보가 돌연 사퇴하면서 주주연합은 “김치훈 이사 후보자가 17일 새벽 심각한 건강상의 이유로 인해 업무를 수행할 수 없음을 알려왔고 저희(주주연합)는 김 후보자에게 이런 일이 발생한 데 안타깝게 생각한다.”“김 후보자의 사퇴에 흔들림 없이 계속 한진그룹 경영정상화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는 내용의 보도자료를 배포했다.

김 후보자의 주주연합 추천 사내이사직 사퇴 이유에 대해 조원태 회장의 한진그룹 역시 입장문을 통해 “김치훈 상무가 한진칼 대표이사 앞으로 서신을 통해 3자 연합이 추천한 사내이사 후보에서 사퇴하겠다고 알려왔다.”면서 “김 상무는 자 연합이 주장하는 주주제안에 동의하지 않으며 본인(김치훈)의 순수한 의도와 너무 다르게 일이 진행되고 있다는 점에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는 내용을 공개했다.

한진그룹측은 또 “김 상무는 한진그룹 모든 구성원이 힘을 모아 대화합함으로써 한진그룹이 더욱 발전하는 계기가 되도록 힘써주기를 바란다.”는 입장도 추가적으로 강조했다.

한진그룹이 공개한 입장은 앞서 조현아 연합체인 3자 연합의 ‘심각한 건강상의 이유로 사퇴’라는 주장과 상반된다.

한편 “가족이 협의를 통해 그룹을 이끌어 갈 것”을 유훈으로 남기고 타계한 故 조양호 회장 사후 얼마 되지 않은 상황에서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의 경영권 갈등 양상이 남매의 난을 벗어나 주주연합의 싸움으로 번지고 있는 가운데 한진그룹 3개 노조가 조현아 전 부사장을 일제히 비난하고 나섰다.

대한항공과 한진, 한국공항 등 한진그룹 3사 노동조합은 조현아 전 부사장과 KCGI, 그리고 반도건설 등 3자 주주연합을 거세게 힐난했다.

특히 경영권 다툼의 불씨를 제공하며 한진그룹의 브랜드 가치를 추락시키고 회사를 위기에 봉착하게 한 조현아 전 부사장을 겨냥해 “복수심과 탐욕을 버려야 하다.”고 일갈했다.

한진그룹 3개 노조는 공동 입장문을 통해 “조원태 회장을 몰아내고 한진그룹을 차지하려는 조현아 전 왕산레저개발 대표와 반도건설, KCGI의 한진칼 장악 시도를 보며 노조는 깊은 우려감을 감출 수 없다.”고 전했다.

노조는 또 “한진그룹을 조롱거리로 전락시키고 이제와서 무슨 염치로 그룹을 탐내는가”라며 “한진그룹 공중 분할 계획을 절대 용납할 수 없다.”고 조 전 부사장과 3자 연합을 맹공했다.

한진그룹 3사 노조의 조현아 전 부사장과 3자 연합을 겨냥한 거센 성토의 목소리는 결국 조원태 회장 주도의 한진그룹을 안정화시키고 사실상 조원태 회장을 지지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는 평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