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낸스, 디지털 자산 거래 플랫폼 위한 B2B2C 클라우드 솔루션 론칭
바이낸스, 디지털 자산 거래 플랫폼 위한 B2B2C 클라우드 솔루션 론칭
  • 곽민구 기자
  • 승인 2020.02.18 0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바이낸스 제공)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바이낸스 제공)

[데일리포스트=곽민구 기자]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가 글로벌 파트너들이 보다 쉽게 관련 제품을 출시할 수 있도록 돕는 ‘바이낸스 클라우드’ 솔루션을 론칭했다.

‘바이낸스 클라우드’는 바이낸스닷컴의 강력한 매칭 엔진, 거래 위험 통제 및 보안 시스템서부터 누적 거래량(트레이딩 뎁스; trading depth)과 유동성 등 바이낸스 글로벌 거래소의 핵심 기능을 그대로 반영한 솔루션이다.

‘바이낸스 클라우드’를 사용하면 ▲ 현물 거래 ▲ P2P 거래 ▲ 대시보드 관리 ▲ 신규 코인 자동 상장 ▲ 금융 시스템 ▲ 바이낸스닷컴 거래소와 누적 거래량(trading depth) 공유 ▲ 글로벌 다국적 지원 ▲ 바이낸스 클라우드 브랜드 가치 ▲ 프로모션 이벤트 지원 ▲ 바이낸스 생태계 내 협업 기회 등 암호화폐 거래 플랫폼을 효율적으로 시작할 수 있다.

창펑 자오 바이낸스 최고경영자(CEO)는 “ ‘바이낸스 클라우드’는 전 세계적으로 암호화폐 접근성을 높이기 위한 바이낸스 개방형 플랫폼 시책의 일환이다”며 “완벽한 턴키 거래소 플랫폼 솔루션으로 고객과 글로벌 파트너를 지원하며 새로운 금융 인프라를 블록체인 기술 기반의 개방형 플랫폼으로 통합한 것”이라고 말했다.

덧붙여 “바이낸스 클라우드를 통해 인프라 공급자로서의 바이낸스 기술과 자원을 개방 하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으며, 플랫폼과 파트너가 기술적인 부분을 쉽게 해결하는 대신 해당 지역의 법정화폐 액세스와 사용자들에게 집중할 수 있도록 도와 암호화폐 생태계가 세계로 뻗어나갈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클라우드 솔루션은 현물 시장 거래뿐 아니라 법정화폐로 암호화폐를 거래하는 등 다양한 거래 형태를 지원하고 있다. 향후에는 더욱 많은 서비스를 솔루션에 추가하여 글로벌 결제와 암호화폐 거래 기능을 제공하는 고품질의 제품을 출시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창펑 자오는 “클라우드 서비스는 이전 시장에서는 없던 제품군이다”며 “세계 각지의 브랜드, 커뮤니티, 시장을 통해 고품질의 거래 경험을 공유하고자 한다”고 포부를 밝혔다.

향후 바이낸스 클라우드 솔루션에 IEO(Initial Exchange Offering) 플랫폼을 통한 토큰 론칭 기능부터 스테이킹, 장외거래(OTC) 등 더욱 많은 기능을 더할 전망이다. 또 바이낸스는 오픈 플랫폼의 비전을 이루기 위해 P2P, 브로커리지(중개), 클라우드 솔루션을 넘어 신제품을 계속 개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