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수직증축 리모델링 국내 첫 승인
포스코건설, 수직증축 리모델링 국내 첫 승인
  • 송협 선임기자
  • 승인 2020.02.12 0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파 성지아파트 시공사 선정 4년만의 결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포스코건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포스코건설

[데일리포스트=송협 선임기자] “국내 첫 수직증축 리모델링 사업승인은 설계와 시공기술력, 그리고 전문인력을 확보해 리모델링 시장에 뛰어든 결과입니다. 오랜 시간 불편을 겪은 거주민들이 만족할 수 있는 보금자리를 만들겠습니다.” (포스코건설 관계자)

포스코건설이 지난 2015년 9월 시공사로 선정된 서울 송파구 성지아파트가 국내 최초 수직증축 리모델링 사업계획 승인을 받았다. 2013년 수직증축 허용 이후 6년 만이다.

사업계획 승인을 취득한 이 아파트는 수직증축을 통해 기존 지상 15층, 2개동 298가구에서 지상 18층, 2개동, 340가구로 리모델링 전망이다.

기존 전용면적 66㎡, 84㎡는 각각 80㎡, 103㎡로 넓어진다. 새로 늘어나는 42가구(전용면적 103㎡)는 일반 분양되며 올해 하반기 거주민 이주가 완료되면 내년 초 착공할 계획이다.

지난 1992년에 준공한 성지아파트는 수도관이 터지고 난방 효율이 떨어져 2008년부터 리모델링 주택조합을 결성해서 리모델링을 추진했다. 그러나 기존에 추진했던 1대1 리모델링은 사업성이 떨어져 속도를 내지 못했다.

지난 2013년 주택법 개정으로 수직증축과 15% 세대수 확대가 가능해졌고, 리모델링에 대한 지속적인 기술축적을 해온 포스코건설이 2015년 수직증축을 제안함으로써 사업이 활기를 띄기 시작했다.

한편, 수직증축은 2차례의 안전성 검토를 받아야 하지만, 기존 단지배치를 유지해 간섭이 발생하지 않고 조망확보가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