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4600억 규모 베트남 ‘스타레이크 시티’ 사업 추진
대우건설, 4600억 규모 베트남 ‘스타레이크 시티’ 사업 추진
  • 송협 선임기자
  • 승인 2020.02.04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대우건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대우건설

[데일리포스트=신종명 기자] “베트남 하노이 스타레이크시티 사업을 통해 해외 신도시 개발사업을 총괄 추진하는 디벨로퍼로서 역량을 확립하고 추가 투자 개발사업을 적극 발굴하겠습니다.”(대우건설 관계자)

대우건설이 베트남 하노이에서 진행하고 있는 ‘스타레이크 시티’ 신도시에서 국내 금융기관과 함께 출자한 펀드를 통해 직접 투자개발사업을 추진한다. 베트남 대형 부동산개발 사업에서 국내 금융기관이 지분을 투자하는 최초의 사례로 꼽힌다.

지난달 20일 대우건설은 국내 금융기관들과 베트남 하노이 스타레이크 시티 내 복합개발사업 추진을 위한 투자개발 합의서를 체결했다.

총 개발사업비는 3억 8800만 달러(한화 4600억원) 규모로 스타레이크 시티 부지 내 한 블록(B3CC1 블록)에 호텔과 서비스레지던스, 오피스, 리테일 등 복합빌딩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본 빌딩은 지하 2층~지상 35층 2개동 규모로 건립되며 올해 착공을 시작해 오는 2024년 준공 예정이다.

본 사업을 위해 대우건설은 ▲KDB산업은행 ▲KB증권 ▲BNK부산은행 ▲신한캐피탈 ▲한화투자증권 ▲제이알투자운용 등 국내 금융기관들과 공동 출자해 복합개발사업 시행으 ㄹ위한 펀드를 조성해 시행법인 SPC를 설립하게 된다.

하노이 스타레이크 시티 사업은 지난 1996년 대우건설이 베트남 정부에 신도시 조성을 제안하면서 시작된 최초의 한국형 신도시 수출 사업이며 이번 복합개발 사업을 통해 토지사용권 매각과 펀드 출자를 통한 사업시행 및 시공까지 진행하게 된다.

여기에 토지조성부터 설계와 인허가, 프리콘, 시공, 운영 등 부동산 개발사업 전반에 걸쳐 서비스를 제공하는 ‘종합 부동산회사’로 변신하게 됐다.

이에 앞서 대우건설은 지난달 23일 2억 4900만 달러(한화 2940억원) 규모의 공사도급합의서와 공사 수행을 위한 설계관리, 인허가지원, 프리콘 등 용역수행합의서 접수를 공시한 바 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국내 금융사와 공동으로 현지 개발사업을 추진해 새로운 수주 파이프라인을 구축한 점에 의미가 있다.”면서 “이번 복합개발사업과 같은 신규 사업 발굴과 벨류 체인 확장을 통해 신성장 동력을 확보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