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널리즘] ‘우한 폐렴’을 대하는 정부와 의사단체의 다른 ‘시각’
[저널리즘] ‘우한 폐렴’을 대하는 정부와 의사단체의 다른 ‘시각’
  • 송협 선임기자
  • 승인 2020.01.28 0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우한 폐렴' 강력대응 의사단체...뒷북치는 정부
데일리포스트='우한 폐렴' 강력대응 의사단체...뒷북치는 정부

[데일리포스트=송협 선임기자] “최악의 경우 중국인들의 국내 입국을 전면 조치하고 입국자들의 명단 파악과 소재, 증상 발생 여부 등 전수조사 및 추적, 관리를 정부에 건의합니다.” (대한의사협회 최대집 회장)

지난 26일 우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거침없는 확산 현상에 심각성을 사전 파악한 대한의사협회는 대국민 담화문을 통해 정부의 즉각적이고 강력한 전수조사 및 중국인들의 국내 입국 전면 금지 조치를 권고했다.

같은 날 문재인 대통령 역시 대국민 메시지를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우한 폐렴 감염증이 전 세계로 확산되며 불안감을 호소하는 국민들에게 “정부가 지자체들과 함께 모든 단위에서 필요한 노력을 다하고 있다.”며 “국민들도 정부를 믿고 필요한 조치에 대해 과도한 불안을 갖지 말 것”을 당부했다.

현직 의사들의 협의체인 대한의사협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기존 사스, 메르스와 비교할 때 강력한 전염력과 위험군이라는 점을 인식해 초기 단계부터 강력한 대응을 정부에 요구한 반면 문 대통령은 불안해하지 말라고 안심시키고 있다.

그로부터 불과 하루가 지난 연휴 마지막 날인 27일 더 이상 나오지 않을 것 같았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 한 명이 추가로 발생했다. 우한 폐렴 발병 이후 국내에서 네 번째 확진자가 나온 것이다.

이에 문 대통령은 서둘러 우한 폐렴의 진원지인 중국 우한시에서 국내로 입국한 이들에 대한 전수조사를 추진하고 청와대가 ‘컨트롤타워’라고 강조하며 적극적인 선제적 조치를 단행했다.

전 세계를 공포의 도가니로 몰아넣고 있는 재앙적인 전염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대하는 문 대통령과 대한의사협회의 극명한 시각차를 고스란히 보여주는 대목이다.

한술 더 떠 필요하면 군 의료인력과 시설도 활용하겠다는 강한 의지도 피력했다. 여기에 우한 폐렴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여 줄 것을 관계 부처와 보건당국에 당부도 했다.

이미 국내 공항 검역망이 속속 뚫리고 7000여 명에 이르는 중국인 관광객이 인천과 서울 곳곳을 아무렇지 않게 배회하고 있는 상황에서 말이다.

의료 전문가들은 말한다. 이번 창궐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사스와 메르스 보다 훨씬 강력한 전염병인 만큼 과민하다는 지적을 받더라도 처음부터 강력한 대응이 요구된다.“고 입을 모은다.

의사단체가 그랬다. ‘중국發 국내 입국을 전면 금지 조치’하고 ‘입국자에 대한 전수조사’ 마련을 요구하면서 국민에게 불안감을 조성할 수 있다는 시각도 나왔지만 결국 현장에서 수많은 임상을 경험한 의사단체의 주장이 현명했다는 것을 새삼 느낄 수 있다.

현재 중국은 오늘까지 3000명을 육박하는 확진자가 발생했고 사망자도 56명에 달하고 있다. 앞으로 얼마나 많은 확진자와 사망자가 쏟아져 나올지 미지수다. 열감지 검역대를 아무렇지 않게 통과하고 확진자가 마치 좀비와 같이 지역사회 곳곳을 누비며 바이러스를 퍼트리고 있다.

중국 뿐 아니라 한국, 일본은 물론 프랑스와 미국, 호주 등 ‘우한 폐렴’은 이제 전 세계적인 공포의 ‘역병(疫病)’ 즉, 악성 유행병으로 인류의 생명을 위협하고 있다.

이런 면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컨트롤타워인 청와대가 꺼내든 카드는 다섯 번째 여섯 번째 확진자, 아니 어쩌면 최악의 시나리오까지 염두할 수 있는 상황에서 정부의 수동적인 대응은 결국 죽은 사람을 살리기 위해 뒤늦게 약을 처방하기 위해 애를 쓰는 ‘사후약방문(死後藥方文)’과 크게 다를 바 없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