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플립하는 4족보행로봇 미니 치타, 넥슨컴퓨터박물관에 오다
백플립하는 4족보행로봇 미니 치타, 넥슨컴퓨터박물관에 오다
  • 김민아 인턴기자
  • 승인 2020.01.06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월 12일(일), 세계적인 로봇 권위자 김상배 교수(MIT)의 스페셜 오픈워크숍 개최
치타 로봇 개발과 미래 로봇을 주제로 한 강의 및 미니 치타 로봇 시연
2016~2017년, ㈜엔엑스씨의 연구비 후원을 통해 박물관과 인연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넥슨컴퓨터박물관 제공

[데일리포스트=김민아 인턴기자] 오는 1월 12일(일), 제주 넥슨컴퓨터박물관에서 MIT 기계공학과 김상배 교수와 그가 개발한 4족보행로봇 ‘미니 치타(Mini Cheetah)’를 만나볼 수 있다. 

MIT 생체모방 로봇연구소를 이끌고 있는 김상배 교수는 세계에서 가장 빠른 4족보행로봇 ‘치타(Cheetah)’를 개발한 로봇공학 권위자다. 치타를 소형화한 ‘미니 치타(Mini Cheetah)’ 역시 백플립, 점프 등 기존 로봇보다 훨씬 자유로운 움직임이 가능하며, 이를 통해 재난지역 탐지, 재해 구호, 물류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활용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인간의 어려움을 대신할 수 있는 로봇을 개발하고 싶다는 김상배 교수는 지난 2016년과 2017년, ㈜엔엑스씨(대표 김정주)의 연구비 후원을 통해 넥슨컴퓨터박물관과 인연을 맺은 바 있다. 김 교수는 넥슨컴퓨터박물관의 2020년 첫 번째 오픈워크숍을 통해 치타 로봇을 비롯한 자연모방로봇을 소개하고, 다가올 미래에 적극적으로 변화하게 될 로봇의 역할과 모습을 이야기할 예정이다. 미니 치타의 시연도 함께 진행되며, 워크숍 이후 미니 치타는 박물관에 기증되어 전시된다.

‘스페셜 오픈워크숍: 치타 로봇의 개발과 미래의 로봇’은 1월 12일(일) 오후 2시부터 제주 넥슨컴퓨터박물관에서 열린다. 자세한 내용은 박물관 홈페이지 및 블로그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