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복현 기자 그는 누구? JTBC '뉴스룸' 새 얼굴 될까
서복현 기자 그는 누구? JTBC '뉴스룸' 새 얼굴 될까
  • 김민주 기자
  • 승인 2019.12.23 2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설명=JTBC/데일리포스트
사진설명=JTBC/데일리포스트

 

[데일리포스트= 김민주 기자] 손석희(63) JTBC 대표이사 사장이 6년 4개월 만에 '뉴스룸'에서 하차한다. 후임은 서복현 기자인 것으로 전해졌다.

JTBC 측은 23일 "메인뉴스를 6년 4개월 동안 이끌어왔던 손 사장이 앵커직에서 물러나 대표이사직만 수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앵커 세대교체, 여성 단독앵커 체재 등 새해부터 완전히 새로워진 면모로 시청자들에게 선을 보이겠다는 의미다.

이에 손석희 사장을 대신할 후임 앵커에 대한 관심이 급증했다. 그리고 이날 서복현 기자가 손석희 사장 후임으로 나선다는 보도가 전해졌다.

서 기자는 다음 달 6일부터 주중 '뉴스룸'을 진행할 예정이다. 서 기자는 세월호 참사 등 다양한 사건 등을 취재하며 두각을 나타낸 기자다.

한편 주중 '뉴스룸'은 서복현 기자와 안나경 아나운서가 투톱 체제로 운영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