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엔투테크놀로지, 中 5G 시장 향한 전략적 전개 위해 ‘100억 투자 유치’
알엔투테크놀로지, 中 5G 시장 향한 전략적 전개 위해 ‘100억 투자 유치’
  • 곽민구 기자
  • 승인 2019.11.08 1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알엔투테크놀로지 제공)
(사진=알엔투테크놀로지 제공)

[데일리포스트=곽민구 기자] 알엔투테크놀로지가 급변하는 5G 환경 속 성공적인 사업 확장을 위해 100억 원의 투자 유치를 결정했다.

알엔투테크놀로지는 “2017년 60억원 투자에 이어 다시 한 번 100억 원 투자 유치에 성공하며, 알엔투테크놀로지의 성장성을 인정받았다”며 “발행대상자는 안다자산운용과 씨스퀘어자산운용으로 발행액은 각각 80억 원과 20억 원이다”고 8일 밝혔다.

발행될 100억 원의 무기명식 이권부 무보증 사모 전환사채는 표면이자율 0%, 만기이자율 0%이며 만기일은 2024년 11월 11일이다.

유치한 투자 자금은 2020년부터 본격화되는 중국 5G 통신장비 시장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제조 능력 확대를 위한 시설 투자와 공장 증설을 위한 토지 매입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2019년 상반기에 중국 대형 고객사에 진입하면서, 알엔투테크놀로지는 중국의 2대 핵심 통신장비업체에 모두 제품을 공급하고 있다. 2020년 중국 5G 투자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면 알엔투테크놀로지의 제품 수요도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할 수 있는 대목이다.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국내 시장은 물론, 중국, 일본 및 미국 시장 등 5G 인프라 투자가 본격적으로 개화하기 전에 생산 설비 증설과 품질 시스템 향상에 투자하는 것은 물론, 스마트팩토리의 핵심인 MES (Manufacturing Execution System) 도입을 확대한다. 아울러 28 GHz 대역 5G에 대한 신규 개발 투자에도 박차를 가할 생각이다.

이는 2020년 고객 다변화를 위한 준비이기도 하다. 화웨이, 에릭슨, 노키아, ZTE, 삼성전자는 글로벌 네트워크 장비 시장의 5대 기업이다. 알엔투테크놀로지는 이번 투자 유치로 글로벌 기업들이 요구하는 수준을 갖추고 내년에 한 업체를 고객으로 추가 확보하여, 5대 업체에 모두 부품을 공급하는 회사가 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알엔투테크놀로지 관계자는 “이번 투자유치를 통해 5G 사업을 보다 전략적으로 전개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며 “장기적인 안목으로 투자하여 글로벌 5G 통신장비 부품 시장에서의 점유율을 공격적으로 확대할 것이며, 이는 알엔투테크놀로지가 본격적으로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