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3회 판교자율주행모터쇼(PAMS 2019), 내달 1일부터 3일간 진행
제 3회 판교자율주행모터쇼(PAMS 2019), 내달 1일부터 3일간 진행
  • 정태섭 기자
  • 승인 2019.10.25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 1일 개막하는 판교 자율주행모터쇼, 자율주행 산업 교류를 위한 Business Day
자율주행의 메카 판교서 자율주행 산업 내 네트워크 확산을 위한 교류의 장 펼쳐져
제3회 판교 자율주행모터쇼서 엿보는 자율주행의 현재와 미래
ⓒ 판교자율주행모터쇼(PAMS 2019)
ⓒ 판교자율주행모터쇼(PAMS 2019) 행사 포스터

[데일리포스트=정태섭 기자] 경기도가 주최하고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과 킨텍스(KINTEX)가 주관하는 제3회 판교 자율주행모터쇼가 ‘새로운 경기, 자율주행을 꿈꾸다’라는 주제로 펼쳐진다.  11월 1일~3일까지 이어지는 이번 행사에서는 자율주행의 현재와 미래 비전을 제시하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모터쇼 첫날인 1일에는 산업박람회를 비롯해 자율주행 산업 기술 발전을 위한 B2B 행사인 자율주행 Business Day가 펼쳐진다. 2,3일 양일간은 자율주행 산업 내 네트워크 확대를 위한 자율주행 경진대회 및 시승회가 펼쳐진다.

경기기업성장센터 다목적홀에서는 자율주행을 꿈꾸는 스타트업 기업을 대상으로 현 자율주행 시장의 생태계와 자율주행 스타트업 활성화에 대한 컨퍼런스를 만나볼 수 있다.

자율주행 산업을 이끄는 유망 기술 보유 기업들의 기술을 소개하는 Autonomous R&D Showcase에서는 자율주행 인식기술 연구자를 대상으로 국내 도로환경에 적합한 자율주행 DB구축 및 자율주행 알고리즘 개발 장려를 위한 자율주행 인식기술 경진대회와 스타트업의 자율주행 기술 및 서비스에 대한 평가와 우수 기술 및 서비스 투자 연계를 위한 스타트업 투자연계 오디션도 펼쳐진다.

혁신, 기술, 연관 3개 분야에서 자율주행 산업과 관련 국내 유망 기술을 보유한 기업에게 주는 시상도 잇따른다. 스타트업 오디션, 자율주행 인식기술 경진대회의 시상도 함께 진행된다.

개막 다음 날인 2일부터 3일까지 판교 제1테크노밸리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인근에서 경기도의 제로셔틀을 비롯해 국민대학교 스포티지, 성균관대학교 i30 등의 자율주행차를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는 시승회가 진행된다. 참가를 원하는 참가자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사전 신청하면 된다.

우리나라 자동차 산업 미래 인재들이 참여하는 경진대회도 눈여겨봄직하다. ‘대학생 자동차 융합기술 경진대회’는 100%전기로만 움직이는 ‘E포뮬러’ 부문, 대학생이 직접 제작한 자율주행 차량으로 미션을 수행하고 주행 및 제동 능력을 평가하는 ‘자율주행 부문’의 2개 부문으로 나눠지며 우승팀에게는 상금과 상장이 수여된다. 이 밖에도 자율주행을 꿈꾸는 청소년들이 참가하는 ‘레고 자율주행차 경진대회’ 등이 진행될 예정이다.

한편 2017년 세계 최초로 개최된 판교 자율주행모터쇼는 올해 3회를 맞았다. ‘새로운 경기, 자율주행을 꿈꾸다’란 주제로 자율주행 산업의 혁신 클러스터인 판교 제1,2테크노밸리 일원에서 진행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