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정부 초대 청와대 비서실장에 허태열...수석 3명도 발표
새정부 초대 청와대 비서실장에 허태열...수석 3명도 발표
  • 황선영 기자
  • 승인 2013.02.18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박 핵심측근 전진배치로 친정체제 구축













허태열 비서실장

허태열(68) 전 새누리당 의원이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의 초대 비서실장으로 내정됐다. 또 국정기획수석에 유민봉(55)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국정기획조정분과 간사, 민정수석에 곽상도(54) 전 대구지검 서부지청장, 홍보수석에는 이남기(64) 전 SBS 미디어홀딩스 사장이 각각 내정됐다. 윤창중 대통령직인수위원회 대변인은 18일 이같은 내용의 청와대 비서실장 및 일부 수석비서관 인선결과를 발표했다. 나머지 수석의 인선결과는 2∼3일내 발표될 예정이다.



이날 발표된 허태열 비서실장과 유민봉, 곽상도, 이남기 수석은 모두 성균관대 출신이어서 특정학맥 부각이 눈길을 끌었다.




이번 청와대 비서진 구성에서는 전문성과 함께 박 당선인과의 친분이나 인연이 있는 인물들이 내정된 것이 눈에 띈다. 친정체제를 구축하고 강한 청와대로 국정운영의 주도권을 잡겠다는 박 당선인의 의중이 반영된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있다.







허 내정자는 부산출신으로 16∼18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내리 당선된 3선 의원으로 19대 총선을 앞두고 불출마를 선언한 친박계 핵심인사다. 박정희, 전두환 전 대통령 시절 대통령비서실에서 근무한 경험이 있다.



성균관대 교수인 유민봉 내정자는 대전 출신으로 인수위에서 정부조직개편을 주도해 국정기획수석 발탁이 유력시돼왔다. 대구 출신의 곽상도 민정수석 내정자는 박 당선인의 싱크탱크인 국가미래연구원 법ㆍ정치분야 발기인이며 인수위 정무분과 전문위원으로 활동중이다.



전남 영암 출신의 이남기 홍보수석 내정자는 동양방송 PD에서 출발해 SBS부사장을 지낸 방송인 출신으로 대선 TV토론 때 박 당선인을 외곽에서 자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