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건설 회생 가능성...채권단 워크아웃 합의
쌍용건설 회생 가능성...채권단 워크아웃 합의
  • 황선영 기자
  • 승인 2013.02.27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자전환 이뤄지면 매각작업 탄력 기대



-김석준 회장에게 당분간 경영 맡겨



쌍용건설이 신청한 워크아웃을 채권은행들이 받아들이기로 했다. 채권은행들은 또 쌍용건설의 단기 유동성 부족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에따라 쌍용건설은 부도위기를 면하게 됐으며 증시 상장폐지를 피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워크아웃 최종결정은 채권금융기관협의회에서 이뤄진다.



금융감독원은 27일 전일 열린 우리·국민·신한·하나·산업은행 등 주요 5개 채권은행 여신담당 부행장과의 회의에서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쌍용건설이 해외에서도 상당한 성과를 거두고 있고 국내에서도 토목 등의 분야에서 강점을 보이고 있는 만큼 회생시키기로 결정했다는 것이다.



워크아웃 개시결정에는 75%의 찬성이 필요하지만 5개 은행들의 쌍용건설 여신비중이 49.2%에 달해 사실상 이들의 판단에 결정될 것이라고 금감원은 밝혔다. 5개 채권은행이 합의함에 따라 서울보증보험, 캠코, 저축은행 등 다른 채권자들도 워크아웃에 동의할 것이란 설명이다.



채권은행들은 또 28일 만기도래하는 303억원의 어음을 갚을 수 있도록 지원하고 3월말 돌아오는 112억원의 어음도 상환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로 했다.


채권은행들은 이와함께 쌍용건설에 대출해준 무담보 채권 3,256억원을 출자전환해 지원하는 방안도 추진키로 했다. 출자전환이 이뤄지면 쌍용건설 매각 작업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쌍용건설 매각은 유상증자를 통한 방식으로 추진되고 있는데 채권단의 출자전환이 이뤄지면 회생가능성이 그만큼 커져 인수희망자가 유상증자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채권단이 쌍용건설의 워크아웃으로 인해 쌓아야 할 충당금은 6000억원 수준이먀 은행들의 경우 이미 재무제표에 반영했기 때무에 추가로 쌓아야할 충당금 규모가 많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워크아웃이 개시되더라도 김석준 쌍용건설 회장은 당분간 자리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채권단은 과거 대주주였던 캠코가 낸 김 회장 해임 의견에 대해 부정적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