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암 수술후 10명 중 6명 ‘5년 이상 생존’
폐암 수술후 10명 중 6명 ‘5년 이상 생존’
  • 황선영 기자
  • 승인 2016.10.20 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황선영 기자] 폐암 수술 후 10명 중 6명이 5년 이상 생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국립암센터에 따르면 지난 2001년 개원 후 2011년 7월까지 10년간 폐암 수술을 받은 환자 2737명의 생존율을 분석한 결과 5년 생존율이 62.7%로 조사됐다.

수술 성적도 좋아져 2006년 7월 이전 폐암 수술을 받은 환자의 5년 생존율은 58.5%였지만 2006년 8월 이후 환자의 5년 생존율은 65.3%로 높아졌다.

흡연 여부도 생존율에 영향을 미쳤다. 2006년 7월 이전 수술환자 중 비흡연자와 흡연자의 5년 생존율은 각각 64.0%, 56.2%였고, 2006년 8월 이후 수술받은 환자의 5년 생존율은 비흡연자 77.0%, 흡연자 60.3%였다.

국립암센터 관계자는 “폐암은 조기진단이 쉽지 않고 예후가 나쁘다는 특성상 장기 생존이 어렵다고 인식됐지만 최근 진단·치료법이 발달해 생존율이 상당히 높아졌다”며 “국립암센터가 추진 중인 정밀의료가 실현되면 폐암의 생존율은 더욱 향상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