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근당, 희귀질환 ‘루푸스 치료제’ 국내 독점 판매
종근당, 희귀질환 ‘루푸스 치료제’ 국내 독점 판매
  • 金虹 기자
  • 승인 2015.12.14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김성산 기자] 종근당이 14일 프랑스 네오벡스(Neovacs)사와 루푸스 치료제 ‘IFN-K(interferenon-α-kinoid)’의 국내 판권 계약을 체결했다.


IFN-K는 현재 네오벡스사가 프랑스·독일 등 유럽에서 임상 2상 진행중인 치료 백신이다.? 이 제품의 임상시험이 완료되면 종근당은 국내 허가 및 판매를 담당하게 된다.


루푸스는 면역체계 이상으로 체내 면역세포들이 자신의 장기나 조직을 파괴하는 자가 면역질환이다. 인구 10만 명당 약 27명에게 발병하는 희귀질환으로 지난해 기준 한국에서는 2만 여명의 환자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해당 제품은 루푸스 환자들에게 나타나는 면역물질 인터페론 알파의 과활성 상태를 차단함으로써 증상을 완화시킨다.


종근당 관계자는 “간단한 근육 주사로 수개월 이상 약효가 지속돼 치료효과가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특히 해당 제품이 희귀의약품으로 지정될 경우 임상시험이 빠르게 진행되고 환자들의 약가 부담이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사진=종근당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