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연녀 강도살인’ 무기수 추정 변사체 발견
‘내연녀 강도살인’ 무기수 추정 변사체 발견
  • 황정우 기자
  • 승인 2015.04.29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부종일 기자] 내연내 강도살인죄로 무기징역형을 받아 전주교도소에 수감 중이었다가 귀휴를 나간 홍승만(47)으로 추정되는 남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잠적 9일 만의 일이다.


경남지방경찰청은 29일 오후 4시20분쯤 경남 장마면의 한 마을 뒷산에서 홍 씨로 추정되는 남성이 숨져있는 것을 찾아냈다.


경찰은 변사체의 신원을 확인하면서 홍 씨의 메모지 내용을 공개했다. 메모지에는 “어머니와 형님, 누님, 막내동생 가족 모두에게 죄송하다. 먼저 간다”는 내용이 담겼다.


앞서 경난 창녕군 장마면 산지리의 한 사찰에 살고 있는 변모(78·여)씨는 지난 25일부터 사찰에 묵은 남성이 지난 27일 오전 10시30분 사찰 뒷산에 올라 돌아오지 않자 자신의 사위를 통해 인근 파출소에 신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