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영화사업 진출…제작영화 유튜브에 방영
구글, 영화사업 진출…제작영화 유튜브에 방영
  • 황선영 기자
  • 승인 2015.04.29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황현주 기자] 포탈사이트 구글이 영화사업에 진출하겠다는 야심을 드러내면서 무한팽창 중이다. 구글은 제작한 영화를 유튜브를 통해 방영이 결정된 것으로 전해졌다.


구글의 관계사인 동영상 공유 사이트인 유튜브는 다중채널네트워크(MCN) 기업인 어썸니스TV와 손잡고 향후 2년간 장편영화들을 상영할 계획이라고 27일(현지시각) 밝혔다. 어썸니스TV가 영화 제작을 맡고 유튜브는 이를 방영하는 방식으로 진행되며, 어썸니스TV는 영화제작사 드림웍스의 관계사다.


두 회사의 제휴는 영화 스튜디오의 ‘영화 제작·배급→극장 체인의 영화 상영’이라는 기존 틀에서 벗어나 유튜브를 기반으로 자체 영화 제작·상영이 이뤄지는 것이라는 점이 기대할 만 하다.


구글에 따르면 넷플릭스와 아마존닷컴 등 온라인 스트리밍(콘텐츠를 즉각 재생하는 방식) 업체들이 최근 영화 제작·상영에 나선 것과 궤를 같이 한다.


이날 발표는 어썸니스TV가 제작한 코미디 장편영화 ’추방‘(Expelled)이 상영된 직후 이뤄졌다. 이 영화는 지난해 12월 일부 영화관과 아이튠스, 구글플레이, 아마존 등에서 상영됐다.


MCN은 연예기획사처럼 능력있는 개인 창작자들에게 방송 장비와 교육, 마케팅 등을 지원하고 유튜브를 비롯한 동영상 서비스 업체로부터 얻는 광고수익을 나누는 신종 콘텐츠 사업이다. MCN은 유튜브가 배출한 스타 ’브이로거‘(Vlogger·비디오와 블로거를 합성한 신조어)들을 관리하는 일종의 기획사 역할을 한다.


브라이언 로빈스 어썸니스TV 창립자 겸 대표는 “그동안 유튜브 스타들이만든 단편영화를 제작·방영해왔지만, 이제 유튜브 스타들이 영화계 스타로 변신할 날도 멀지 않았다”며 “우리가 제작한 장편영화들이 유튜브에 방영된 뒤 전 세계적으로 배급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