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인터넷?모바일 탑승권’으로 국제선 무인탑승 실시
아시아나, ‘인터넷?모바일 탑승권’으로 국제선 무인탑승 실시
  • 황선영 기자
  • 승인 2015.04.29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황현주 기자] 아시아나항공이 ‘인터넷?모바일 탑승권’을 전면 실시하기로 했다. 이는 국내 최초로 도입되는 것으로, 인천ㆍ김포공항 출발 국제선 항공편에 탑승하는 승객을 대상으로 실시된다.


아시아나항공은 다음달 1일부터 국내 최초로 인천ㆍ김포공항 출발 국제선 항공편에 탑승하는 승객을 대상으로 ‘인터넷ㆍ모바일 탑승권’을 전면 실시한다고 29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인터넷ㆍ모바일 탑승권’ 이용 승객에 한하며, 인터넷이나 스마트폰을 통해 사전에 탑승권을 발급받을 경우 공항 카운터에 들르지 않고 바로 출국이 가능하다.


‘인터넷ㆍ모바일 탑승권’은 항공기 출발 48시간 전부터 1시간 전까지 이용이 가능하며,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flyasiana.com)나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에서 탑승 수속을 마친 뒤 발급받은 인터넷ㆍ모바일 탑승권을 공항 출국장에서 보여주면 된다. 인천ㆍ김포공항 국제선 전 노선에 적용되며 짐이 있는 승객은 전용 카운터(인천공항 K24~K25, 김포공항 C3~C4)에서 부치면 된다.


특히 아시아나항공은 일본(나리타, 하네다, 오사카, 후쿠오카, 오키나와)과 유럽(런던, 프랑크푸르트, 파리, 이스탄불) 지역 공항, 미국 샌프란시스코, 중국 홍콩, 대만 타이베이를 포함 12개 해외 공항 출발 항공편에서도 이용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