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P, SK텔레콤과 함께 ‘baro’ 해외 로밍 서비스 제공

[데일리포스트=신다혜 IT전문기자]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이  SKT가 새롭게 출시한 해외 로밍 서비스인 ‘baro’에 자사 서비스인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의 글로벌 리전 서비스 등을 제공하며, 해외에서 원활히 서비스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기술 지원을 펼친다고 20일 밝혔다.

‘baro’는 SK텔레콤 고객이 T전화를 사용할 경우, 어느 나라에서나 비용 부담 없이 고품질의 음성통화를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로 데이터 로밍 요금제나 와이파이만 있으면 무료로 통화가 가능하며, 상대방의 가입 통신사와 상관없이 이용할 수 있다.

T전화는 로밍 기능 이외에도 스팸차단, 전화번호 검색 등 통화와 관련된 여러가지 기능을 제공하는 통화 앱으로 현재 천만 이상의 사용자를 확보하고 있다.

또  ‘baro’ 출시 이후, 서비스 론칭 한달 만에 누적 600만 콜, 누적 통화 110,000시간을 기록하는 등 출장 및 해외 여행을 앞둔 사용자들에게 필수 서비스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 또 T전화는 통신사 상관없이 누구나 사용 가능하며, 플레이 스토어나 앱 스토어에서 다운로드할 수 있다.

SKT 최정호 팀장은 “해외 여행 중인 고객을 대상으로 하는 만큼 전세계 어느 곳에 있든 원활한 서비스가 제공되어야 한다”며, “국내 클라우드 사업자 중 가장 많은 글로벌 리전을 보유하고, 안정적인 데이터 품질을 보여준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을 최종적으로 선택했다”고 말했다.

이어 “몇 개월간 30개국을 돌며 현지 최적화에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며, “해외 POP 구축에 국내 클라우드 사업자인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과 협업해 더 의미가 있다고 본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NBP 박기은 CTO는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이 글로벌 서비스에도 최적이라는 것이 ‘baro’ 사례를 통해 확인됐다”며, “앞으로도 국내 서비스들이 해외를 무대로 비즈니스를 펼칠 때 믿고 디딜 수 있는 단단한 플랫폼이 되겠다.”고 했다.

한편,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은 글로벌 서비스뿐 아니라 클로바와 파파고 같은 인공지능 서비스를 앞세워 다양한 산업을 공략하고 있다.

최근 삼성카드의 온라인 커뮤니티 서비스인 ‘아지냥이’와 ‘인생락서’에도 챗봇과 음성인식 기술을 제공하여 사용자 편의성을 높인 사례가 있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Previous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