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page
  • >
  • Business
  • >
  • 대한항공, 인니 쓰나미 이재민에 ‘사랑나눔’ 긴급 구호품 지원

대한항공, 인니 쓰나미 이재민에 ‘사랑나눔’ 긴급 구호품 지원

  • | 정태섭 기자
  • 2018-12-26
  • Business

[데일리포스트=정태섭 인턴기자] 대한항공이 인도네시아 재난 현장에 사랑의 손길을 전한다.

대한항공은 26일 인도네시아 자바섬과 수마트라섬 사이 순다해협 인근 해변을 덮친 쓰나미 이재민들을 위해 자사 정기편(KE627)에 구호품 생수 2,000박스(1.5리터 X 2만4천개)를 긴급 수송한다.

대한항공의 긴급 구호물품은 자카르타 공항에 도착한 뒤, 한진에서 육상수송을 맡아 자카르타 적십자사에 전달돼 현지 이재민들 위해 쓰여질 예정이다.

대한항공은 앞서 지난 9월에도 인도네시아 적십자사를 통해 술라웨시 섬 팔루지역의 지진과 쓰나미 이재민들을 위해 구호 성금을 전달한 바 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재해를 입은 순다해협 지역 이재민들이 하루 빨리 재난의 아픔을 이겨내길 간절히 바라며, 조속한 피해 복구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진그룹은 글로벌 수송 물류기업의 특성을 살려 주력사인 대한항공(항공),한진(육상)이 홍수,태풍,지진,쓰나미 등 재난현장을 찾아가 사랑나눔 재난구호 활동을 펼치고 있다. 또한 재난현장 구호품 및 성금 지원은 물론 몽골,중국지역 식림사업 및 도서관 기증사업,해외의료봉사,글로벌 문화후원활동 등을 통해 나눔 경영 활동을 활발히 실천하고 있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Previous «
Next »

스타트업…세계를 보다

자율주행·드론

4th & Te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