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업계 최초 협력사 대출 지원

[데일리포스트= 송협 선임기자] 포스코건설이 건설 업계로는 최초로 금융기관과 손잡고 협력업체 금융지원에 발벗고 나섰다.

포스코건설은 19일 서울 SGI서울보증 사옥에서 동반성장위원회와 SGI서울보증, 신한은행 등과 함께 ‘포스코건설 협력사를 대상으로 한 금융지원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사업은 포스코건설이 금융기관과 자사 협력사에 무담보 대출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며 포스코건설의 추천을 받은 협력사는 SGI서울보증과 신한은행이 공동으로 출시하는 대출상품을 통해 자금을 원활하게 이용할 수 있다.

금융지원 적용 대상은 포스코건설과 계약관계에 있는 협력사 중 SGI서울보증이 보증을 지원하는 업체로 이들은 시장의 무담보 대출 금리보다 낮은 금융혜택을 받게된다.

포스코건설은 이번 협약을 통해 포스코그룹의 새로운 비전인 ‘With POSCO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을 실전하고 협력사와 함께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 간다는 방침이다.

한편 포스코건설은 추석 명절을 앞두고 중소 협력사의 자금 유동성을 위해 370억원 규모의 대금을 조기 집행했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Previous «
Next »

스타트업…세계를 보다

자율주행·드론

4th & Te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