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그룹, 생명존중 문화 확산 기금 50억원 조성

[데일리포스트=송협 선임기자] 롯데그룹이 정부와 시민단체 등과 함께 생명존중 문화 확산을 위한 범국민적 활동에 발 벗고 나섰다.

5년에 걸쳐 50억원 규모의 생명존중 문화 확산 기금을 조성하고 다양한 캠페인을 펼치는 등 적극적으로 동참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롯데그룹은 6일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 오디토리움에서 ‘생명존중 롯데’ 선포식을 열고 시민단체 생명존중시민회의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선포식에는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을 비롯해 롯데 계열사 대표 등 그룹 관계자 60여 명과 김신일 전 교육부총리, 손봉호 나눔국민운동본부 대표, 오웅진 꽃동네유지재단 이사장, 권도엽 전 국토해양부 장관, 박인주 생명존중시민회의 공동대표 등 생명존중시민회의 측 60여 명이 참석했다.

생명존중시민회의는 생명존중을 위한 사회적 운동을 펼치기 위해 지난달 7일 설립됐다. 사회 저명인사와 시민사회 원로, 종교계 지도자, 생명운동가들이 참여하고 있다.

롯데그룹은 정부와 시민단체의 생명존중을 위한 노력과 함께 롯데그룹의 비전인 ‘Lifetime Value Creator’가 가진‘고객의 전 생애주기에 최고의 가치를 선사하겠다’는 의미가 부합해 삶의 기본인 생명을 존중하는 정신이 부합해 이번 행사를 진행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날 축사에서 “정부는 역대 정부 최초로 생명존중 문화 조성 및 자살 예방을 국정과제에 포함했다”며 “롯데그룹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생명을 살리는 일에 앞장서 나가고자 생명운동시민회의와 협약을 체결한 것은 대단히 고무적”이라고 말했다.

롯데는 생명존중 문화 확산 기금을 매년 10억원씩 조성해 5년간 총 50억원을 지원한다. 전국 롯데시네마와 롯데백화점, 세븐일레븐 등 소비자가 생활 속에서 자주 만나는 매장에 약 2만 개의 스크린을 설치해 캠페인을 홍보하고, 롯데 제품의 용기에 생명존중 슬로건과 심벌 등을 담을 예정이다. 오는 9일부터는 롯데월드타워에 ‘생명의 빛’도 점등한다.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 활동에도 적극 나선다. 청소년을 위해 생명존중 토크콘서트를 열고, 위기에 처한 가정은 긴급 지원에 나선다. 자살 유가족을 위해 심리 치유 모임을 지원하고 롯데 생명존중대상 제정도 추진한다.

황각규 롯데 부회장은 “국민의 생명을 소중히 지키는 일에는 정부뿐 아니라 사회의 모든 분야가 협력해야 한다”며 “국민의 일상 속에서 언제 어디서나 만나는 기업으로서 ‘생명존중’이라는 메시지를 꾸준히 퍼뜨릴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롯데그룹은 지난 2013년 엄마의 마음이 편안한 세상을 만들겠다는 의지로 ‘mom편한’이라는 사회공헌 브랜드를 론칭하고 다양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Previous «
Next »

스타트업…세계를 보다

자율주행·드론

4th & Tech

Busi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