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썸, 에너지 빈곤국에 태양광 랜턴 기부

[데일리포스트=황정우 기자]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이 에너지가 부족한 빈국의 어린이들을 위해 태양광랜턴을 직접 제작해 밀알복지재단에 전달했다.

전기가 부족한 빈곤 국가의 어린이에게 희망의 빛을 전달하기 위해 마련된 이번 활동에는 빗썸 임직원 178명이 참여했으며 임직원들은 랜턴을 직접 조립해 꾸미고 응원의 마음을 담은 편지도 작성했다.

빈곤 국가 아이들에게 전달될 태양광 랜턴 ‘솔라미’는 5시간 충전하면 최대 12시간까지 불을 밝힐 수 있는 제품이며 전력이 부족한 국가에서 야간학습과 밤길 이동 등에 유용하게 활용될 전망이다.

이 제품은 주로 아프리카지역 거주 아이들에게 보급되며 더 나은 미래를 꿈꿀 수 있도록 생활환경 개선에 도움이 기대된다.

빗썸 이지윤 사원은 “어려운 환경에서 생활하는 아이들에게 꿈을 선물하고 싶었다.”면서 “앞으로도 세상에 희망의 빛을 전하는 나눔활동에 꾸준히 참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Previous «
Next »

스타트업…세계를 보다

자율주행·드론

4th & Tech

Busi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