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page
  • >
  • 뉴스
  • >
  • 文 대통령 “리비아 피랍 국민 구출”…청해부대 리비아 해역 급파

文 대통령 “리비아 피랍 국민 구출”…청해부대 리비아 해역 급파

[데일리포스트=김동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리비아 현지 지사에 파견돼 근무하다 무장괴한들에게 피랍된 우리 국민 구출을 위해 총력을 다할 것을 주문했다.

청와대는 2일 문 대통령의 리바이 피랍 국민 구출의 강한 의지를 피력하면서 현재 청해부대가 리비아 해역에서 대응 중에 있다고 밝혔다.

김의겸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납치된 첫날(지난달 6일) ‘국가가 가진 모든 역량을 동원해 구출에 최선을 다해달라’는 대통령의 지시가 내려졌다”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또 “리비아에서 납치된 우리 국민이 한 달이 다 돼서야 생존 소식을 전해왔다. 얼굴색은 거칠었고 목소리는 갈라졌지만 다친 곳은 없어 보여 참으로 다행”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정부는 사건 발생 직후부터 지금까지 그의 안전과 귀환을 위해 리비아 정부, 필리핀, 미국 등 우방국들과 긴밀한 협력체계를 유지하고 있다”며 “특히 아덴만에서 임무를 수행 중이던 청해부대는 수에즈 운하를 거쳐 리비아 근해로 급파돼 현지 상황에 대응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우리는 그가 타들어가는 목마름을 몇 모금의 물로 축이는 모습을 보았다. 아직은 그의 갈증을, 국민 여러분의 갈증을 채워주지 못하고 있다”며 “하지만 정부의 노력을 믿고 그가 건강하게 돌아오기를 빌어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일 외교부는 7월 6일 리비아 서부 자발 하사우나 지역에서 우리 국민 1명과 필리핀인 3명이 무장민병대에 납치돼 억류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정부는 구출 수행과 안전 문제 등으로 해당 사안을 엠바고(보도 유예)로 유지해왔다. 그러던 중 지난 1일 ‘218뉴스’라는 리비아 유력매체 페이스북 계정에 피랍자들로 추정되는 동영상이 공개됐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Previous «
Next »

스타트업…세계를 보다

자율주행·드론

4th & Tech

Busi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