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4차 산업혁명 핵심 AR·AI…‘아이들나라 2.0’ 공개

출시 1년만에 100만 돌파…하반기 TV 콘텐츠 육성 ‘탄력’

[데일리포스트=송협 선임기자] “출시 1년만에 이용자가 벌써 100만명을 돌파했습니다. ‘아이들나라’는 AR(증강현실)과 AI(인공지능) 기술의 진화 및 교육 전문 기업 콘텐츠 협업으로 ICT 키즈시장에서 새로운 바람을 몰고 올 것으로 기대됩니다.”(LG유플러스 홈/미디어부문장 송구영 전무)

LG유플러스가 인터넷TV(IPTV) 유·아동 플랫폼 ‘아이들나라’ 서비스 강화에 나선다. 이후 연말까지 방송용 스포츠 중계와 글로벌 드라마 등을 기반으로 콘텐츠를 다양화 시켜 나간다는 계획을 밝혔다.

LG유플러스는 31일 서울 용산 본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U+tv 아이들나라 2.0’을 선보이며 유·아동 서비스 영역 확대에 대한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새롭게 선보인 ‘U+tv 아이들나라’는 IPTV를 통해 부모와 아이가 함께 안심하고 시청할 수 있는 유아 서비스 전용 플랫폼으로 영재들의 학부모와 육아 전문가, 아동 심리상담사 등 추천 콘텐츠 및 인기 캐릭터 시리즈, 유튜브 채널 등을 제공한다.

교육전문가와 협업을 통한 양방향 미디어 교육 매체로 ‘재미있게 놀면서 생각을 키우는 TV’ 아이들나라는 ▲창의력을 키우는 AR놀이플랫폼 ‘생생 체험학습’ ▲AI언어학습 ‘파파고’ 외국어 놀이 ▲‘웅진씽크빅’과 협업한 ‘웅진북클럽 TV’ ▲부모를 위한 ‘U+육아상담소 ▲임산부 피트니스 ▲임신·출산·육아대백과 등을 독점 제공하게 된다.

LG유플러스가 심혈을 기울려 개발한 ’아이들나라 2.0‘의 최대 핵심은 고도화된 AR(증강현실)놀이플랫폼으로 ’생생 체험학습‘체험학습’은 창의교실·융합교실 등의 세부 기능을 통해 8가지의 신규 AR 콘텐츠를 제공한다.

예컨대 아이가 그린 그림이 TV 동화 속으로 들어가는 ‘내가 만든 그림책’, 직접 색칠한 물고기가 TV 수족관 속으로 나타나는 ‘물고기 그리기’를 꼽을 수 있다.

여기에 AI와 상호작용을 통해 영어와 중국어, 일본어 등 ‘외국어 놀이’ 메뉴 역시 간담회에 참석한 기자들의 눈길을 사로 잡았다.

IPTV와 스마트TV 최초 제공되는 네이버 인공지능 서비스 ‘파파고’를 기반으로 아이가 외국어를 듣고 말할 수 있는 교육을 마치 놀이처럼 구성해 아이들의 외국어 학습 능력을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아이는 자신이 원하는 외국어 문장을 TV 속 캐릭터에게 리모컨을 통해 물어보고 화면과 소리로 답변을 받을 수 있다.

함께 협업에 나선 ‘웅진북클럽TV’는 이미 40만명이 넘는 고객을 보유하고 있는 유·초등 전문 교육 서비스 ‘웅진씽크빅’을 통해 ‘보고 듣는 도서’ 서비스다.

LG유플러스는 ‘웅진북클럽TV’를 통해 아이들이 도서를 보다 입체적으로 경험하고 독서 자체에 흥미가 높아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아울러 ‘아이들나라 2.0’은 육아를 함께 고민하고 문제 해결을 돕는 엄마·아빠 전용 콘텐츠도 편성했다. 이번에 신설된 ‘부모 교실’은 자체 제작 콘텐츠 440편을 모두 무료로 제공하며 가장 대표적인 콘텐츠는 임신과 출산, 육아대백과 서비스다.

LG유플러스는 향후 아이들나라와 같은 정보통신기술(ICT) 키즈 서비스에 대한 고객들의 수요가 점차 올라갈 것으로 전망한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맘 카페 커뮤니티 등 온라인과 SNS에서 젊은 부모들을 중심으로 ‘디지털 교육법’에 대한 니즈와 정보교류가 늘고 있다.”면서 “아이들나라 서비스는 출시 1년만에 이용자 100만명과 연간 시청 7억건을 돌파하고 이중 30대 여성 가입자는 분기당 10%씩 가파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Previous «
Next »

스타트업…세계를 보다

자율주행·드론

4th & Tech

Busi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