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슐리클래식, ‘테이스터 제주 신메뉴 19종’ 출시

[데일리포스트=황선영 기자] 이랜드의 애슐리클래식이 제주의 주요 명소를 닮은 ‘제주 맛캉스 메뉴’를 새롭게 선보였다.

애슐리클래식은 12일 제주의 오름, 산방산, 녹차밭 등에서 모티브를 따온 메뉴와 제주 감귤을 사용한 디저트 등 총 19가지를 출시했다.

제주의 용눈이오름이 떠오르는 ‘치즈오름 볶음밥’과 서귀포의 산방산을 그대로 옮겨놓은 듯한 ‘산방산 티라미수’, 드넓은 녹차밭을 떠올리게 하는 ‘제주 녹차밭 케이크’, 새콤달콤 귤로 만든 ‘돌미롱 감귤케이크’와 ‘감귤주스’ 등이다.

그 밖에도 김치와 미니새송이를 올린 목살오름 쌈피자와 마파소스와 치즈를 넣은 한라 두부그라탕, 신선한 닭과 고구마를 볶아낸 탐라 볶닭볶닭, 레몬푸딩에 블루시럽을 넣은 제주바당 레몬푸딩, 땅콩라떼 등 퓨전 메뉴와 뉴웨이브 분식, 이색 간식 등이 준비됐다.

이번 신메뉴는 다음달 22일까지 애슐리클래식이라면 전국 어디에서나 평일에는 하루종일 9900원에, 주말 및 공휴일에는 1만2900원 또는 1만3900원에 즐길 수 있다.

애슐리클래식 관계자는 “여름 휴가 시즌을 맞아 가까운 애슐리클래식에서 제주 여행을 떠난듯한 기분을 선사하기 위해 기획한 메뉴”라며 “합리적인 가격의 애슐리클래식으로 제주 맛캉스를 떠나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Previous «
Next »

스타트업…세계를 보다

자율주행·드론

4th & Tech

Busi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