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page
  • >
  • 뉴스
  • >
  • “아…또 낚였네?”…주요 포털에 부동산 허위매물 ‘홍수’

“아…또 낚였네?”…주요 포털에 부동산 허위매물 ‘홍수’

단속에도 비웃는 허위매물…올 상반기 4만4000건 달해

[데일리포스트=송협 기자] 서울 강남권과 경기도 용인에서 아파트값 상승을 유도하기 위해 네이버나 다음카카오 등 부동산 매물정보 인터넷 상에 허위매물이 크게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9일 한국인터넷자율정책기구(KISO) 부동산매물클린관리센터는 올해 상반기 허위매물 신고 건수가 총 4만4371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2만6547건)에 비해 2.5배 늘었다.

가격정보가 사실과 다르거나 전매 분양권의 웃돈을 반영하지 않은 허위가격이 2만3869건으로 지난해(7349건)에 비해 4.24배 늘었다. 이어 매매가 완료됐으나 삭제하지 않고 지속 노출된 허위매물이 1만3813건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3.2배 증가했다.

상반기 신고 건수 가운데 중개업소가 허위매물을 인정, 노출을 종료한 건수는 2만3871건으로 전체 신고의 절반을 넘어섰다.

센터는 “올 들어 허위매물 증가가 특정 지역 입주자카페나 아파트 부녀회 등에서 아파트 가격 상승을 유도하기 위해 ‘호가 담합’을 시도하고 이를 부동산중개업소가 매물 상에 반영한 영향”이라고 설명했다.

KISO 부동산매물클린관리센터는 온라인 신고에 따라 상반기 허위·과장 광고에 따른 제재를 받은 중개업소가 1392곳으로 지난해보다 36.9% 늘었다고 집계했다.

이들 제제 중개업소들의 재재 건수는 1807건으로 전년 동기대비 51.6% 늘었다. 지역별로는 서울시와 경기도가 각각 801건, 829건으로 전체의 90%를 차지했다.

지역별 제재 건수는 서울 강남3구가 272건으로 서울 전체의 34%에 달했고 경기도의 경우 용인시(192건)과 화성시(149건)으로 경기 전체의 23%와 18%로 집계됐다.

부동산매물클린관리센터는 네이버와 카카오 등 포털 업체와 부동산 정보제공사 등 21개 부동산광고 플랫폼사에서 운용하는 허위매물 신고를 접수하고 처리하는 업무를 담당한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Previous «
Next »

스타트업…세계를 보다

자율주행·드론

4th & Tech

Busi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