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page
  • >
  • Top
  • >
  • ‘분기탱천’ 유정복 후보 “이부망천 정태옥 정계 떠나라”

‘분기탱천’ 유정복 후보 “이부망천 정태옥 정계 떠나라”

[데일리포스트=송협 기자] 6.13 지방선거가 불과 사흘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정태옥 자유한국당 전 중앙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의 인천과 부천 지역 비하 발언 논란이 일파만파 확산되면서 해당 지역 선거에 출마한 후보들이 난색을 표하고 있다.

특히 정 의원이 인천 남구와 중구를 지명하며 대놓고 인천지역을 비하한 탓에 인천시장 재선을 위해 출마한 유정복 한국당 후보는 인천지역을 비하한 정 의원의 사과는 물론 정계 은퇴를 종용하며 거세게 비판하고 나섰다.

유 후보는 10일 안상수 의원을 비롯한 한국당 소속 인천지역 의원들과 함께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와 300만 인천시민은 당 차원에서 정태옥 의원을 즉각 제명 처리해 줄 것으로 강력하게 요구한다.”고 포문을 열었다.

유 후보는 “지난 4년간 인천시정을 이끌어온 사람으로서 참담한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다.”면서 “인천을 제대로 알지도 못하는 정치인들이 함부로 인천에 대해 망언을 내뱉는 것은 도저히 묵과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정태옥 의원의 몰지각한 망언으로 씻을 수 없는 마음의 상처를 입으신 300만 인천시민 여러분께 정치인의 한 사람으로서 죄송하다는 말씀 드린다.”면서 “정 의원은 인천시민 앞에 무릎 꿇고 사죄호고 국민의 대표 자격을 상실한 만큼 국회의원직을 사퇴하고 정계를 떠날 것을 요구한다.”고 성토했다.

가뜩이나 자유한국당 지지율이 추락하고 있는 악조건 속에서도 표심을 구하기 위해 동분서주하고 있는 유 후보 입장에서 같은 당 정태옥 의원의 이른바 ‘이부망천’망언은 선거 판세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판단에 들끓고 있는 인천 민심을 달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유 후보는 “정 의원에 대한 저와 인천시민의 이 같은 요구가 제대로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특단의 결심을 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한편 정태옥 의원은 최근 한 방송사 패널로 출연해 인천과 부천지역을 특정해 “이혼하면 부천에서 살고 망하면 인천에서 산다.”고 비하 발언으로 전 국민적 비판의 대상으로 지목 받고 있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Previous «
Next »

스타트업…세계를 보다

자율주행·드론

4th & Tech

Busi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