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그룹, 국공립어린이집 건립업무협약 체결

[데일리포스트=황정우 기자] 하나금융그룹이 보건복지부, 대통령직속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와 저출산 현상 대응을 위한 국·공급어린이집 건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오는 2020년까지 총 100여개 어린이집 건립에 나선다.

지난 5일 서울 영등포구 소재 국공립 하나푸르니 신길어린이집에서 진행된 업무협약식에는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김상희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 등 관계자 약 20여명이 참석했다.

하나금융그룹과 양 기관은 최근 심각한 사회현상으로 대두된 저출산 현상 대응을 위한 민관협력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하나금융그룹은 2020년까지 90개의 국공립어린이집 건립·기부채납을 통해 비수도권, 신혼부부 밀집지역 등 보육 취약 지역을 중심으로 양질의 보육환경을 제공할 계획이다.

보건복지부는 지자체와의 협력, 대상지역 선정 등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는 임신과 출산에 대한 사회적 인식개선을 위한 활동을 함께 펼쳐나갈 예정이다.

박능후 장관은 “이번 업무협약이 국공립어린이집을 설치하고 싶어도 재정형편 때문에 주저하는 지자체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보육·양육에 대한 사회적 부담을 완화하고 저출산 문제를 해결하는데 기여할 수 있을 것이다”고 강조했다.

김상희 부위원장 역시 “부모들은 일하면서도 걱정없이 아이를 키울 수 있도록 양육환경이 개선되기를 희망하며 무엇보다 가까운 곳에 믿고 맡길 수 있는 어린이집을 원한다”며 “보육의 공공성 강화 및 질 높은 보육서비스 제공을 위한 국공립어린이집 확충에 기업이 함께하게 돼 뜻깊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정태 회장은 “국가 경쟁력에 심각한 영향을 미치는 저출산·고령화 문제 대응을 위해 그 어느 때보다 민관 협력이 필요한 시기”라며 “이번 보건복지부,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와의 업무협약이 기업과 사회가 상생하는 모범사례가 되어 범사회적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한편 하나금융그룹은 지난 5월 세종특별자치시와 국공립어린이집 건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데 이어 명동 직장어린이집 착공식을 가진 바 있다.

이번 업무협약을 바탕으로 지난 4월에 밝힌 ‘2020년까지 1500억원 규모, 국공립어린이집 90개, 직장어린이집 10개 총 100개의 어린이집 건립’ 계획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약 1만여명의 아동에게 보육기회를 제공하고 총 5500여명의 직·간접 고용효과 창출, 양육 여성의 경력단절 최소화, 조부모 세대의 삶의 질 개선, 중소기업 직원들의 양육 부담 완화 등 저출산 문제 대응에 도움이 될 것을 기대하고 있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Previous «
Next »

스타트업…세계를 보다

자율주행·드론

4th & Tech

Busi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