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썸, 제1금융권 수준 보안체계 확립

정보보호  5.5.7  규정 자율 준수 선포

 

[데일리포스트=송협 기자]빗썸은 매달 수십조원의 금융거래가 이뤄지는 암호화폐 거래소 이용 고객 보호를 위해 제1금융권 수준의 정보보안 인력 및 예산 시스템을 구축했다.

빗썸은 금융업계의 대표적 정보보호 조항인 5.5.7 규정(전자금융감독규정 3장 2절 8조 2항)을 자율적으로 준수한다고 전했다.  이는 암호화폐 거래소 중 최초의 사례이다.

5.5.7 규정은 지난 2011년 금융당국이 개정한 전자금융감독규정에 포함된 내용이다. 금융사에 전체 인력의 5%를 IT 전문인력으로, IT 인력의 5%를 정보보호 전담 인력으로, 전체 예산의 7%를 정보보호에 사용하도록 권고한 사항이다.

빗썸은 전자금융감독규정 내 5.5.7  규정이 권고 사항이나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로서의 책임감과 의무를 다하겠다는 고객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서는 해당 규정을 준수해야 한다고 판단해 이를 지키고 있다.

2018년 5월 현재 빗썸 전체 임직원 대비 IT 인력 비율은 약 21%이며, IT 인력 중 정보보호를 담당하는 비율은 약 10%다. 또한 빗썸 연간 지출예산에서 약 8%가 정보보호 관련 활동에 사용된다.

빗썸 관계자는 “매달 수십조 원에 달하는 거래가 이뤄지는 상황에서 안전한 거래를 통해 고객 자산을 보호하는 일만큼 중요한 일은 없다”며 “보안체계 확립을 위한 투자는 금액이 얼마든 아끼지 않을 방침”이라고 말했다.

빗썸은 5.5.7  규정 준수 외에도 다양한 정보보안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 지난 2월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최초로 통합 보안 솔루션 ‘안랩 세이프 트랜잭션’을 도입했다. 또한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에는 ‘V3 모바일 플러스 2.0’ 백신 솔루션과 ‘Droid-X3.0’ 솔루션을 탑재했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Previous «
Next »

스타트업…세계를 보다

자율주행·드론

4th & Tech

Busi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