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page
  • >
  • Section Top
  • >
  • 대우건설, 3100억원 규모 나이지리아 비료 플랜트 공사 수주

대우건설, 3100억원 규모 나이지리아 비료 플랜트 공사 수주

[데일리포스트=송협 기자] 대우건설 지난 3일 서울시 종로구 새문안로 본사에서 발주처인 IEFCL(Indorama Eleme Fertilizer & Chemicals Limited)과 나이지리아 인도라마 요소비료 플랜트 2호기 계약식을 체결했다.

인도네시아 석유화학그룹인 인도라마사의 나이지리아 자회사인 IEFCL이 발주한 인도라마 요소비료 생산 플랜트 신설 공사는 나이지리아 포트하코트 지역의 엘레메 석유화학단지에 일일 암모니아 2300톤, 요소 4000톤을 생산하는 비료공장을 건설하는 대형 플랜트 사업이다.

2호기 전체 플랜트 공사비는 약 7억 달러 규모(추정)로 대우건설은 이 중 시공 역무를 맡아 발주처와 총 2억8850만달러(한화 3100억원)를 계약하고, 32개월 동안 공사를 수행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 2012년 대우건설은 세계 최대 규모의 요소비료 생산 플랜트 인도라마 1호기를 수주한데 이어 올 3월 완공했다.

이 과정에서 대우건설은 발주처로부터 비료 플랜트 건설 수행능력은 물론, 현지 사업 운영 능력을 인정받아 동일 용량인 이번 2호기 플랜트 공사 수주에 성공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나이지리아는 공사 수행에 걸림돌이 되는 다양한 변수를 사전에 예측하고 문제 상황을 조속히 해결할 수 있는 노하우가 필요한 시장”이라며 “이번 플랜트 수주를 통해 대우건설의 고도의 기술력과 사업관리 능력이 시장에서 높은 신뢰를 받고 있음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고 말했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Previous «
Next »

스타트업…세계를 보다

자율주행·드론

4th & Tech

Business